본문으로 바로가기
63762813 0772020102963762813 06 0601001 6.2.0-RELEASE 77 텐아시아 63606500 true true true false 1603931949000 1603932023000 related

[댓글 뉴스] 아이린, '갑질 논란' 이후 백화점 목격담 재조명…네티즌 갑론을박

글자크기
레드벨벳 아이린, '갑질 논란' 인정
공식 사과에도 후폭풍ing
갑질 의혹 제기되는 목격담 등장


[텐아시아=박창기/황영진 기자]


한 주간 가장 뜨거웠던 뉴스를 댓글로 알아보는 개그맨 황영진의 ‘텐아시아 댓글 뉴스’.

‘텐아시아 댓글 뉴스’가 그룹 레드벨벳 아이린의 '갑질 논란'에 관한 네티즌의 반응을 살펴봤다.

아이린이 '갑질 논란'으로 고초를 겪은 가운데, 이를 둘러싼 목격담이 재조명되고 있다. 지난 22일 한 커뮤니티 사이트에는 아이린에 관한 영상이 게재돼 화제를 모았다.

공개된 영상에는 백화점에서 누군가에게 불만을 표출하는 듯한 아이린의 모습이 담겨 있다. 해당 영상이 나온 이후 일각에서는 스태프에게 갑질을 한 것이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됐다.

앞서 스타일리스트 A씨는 지난 21일 자신의 SNS 계정에 "오늘 내가 '을'의 위치에서 한 사람에게 철저하게 밟히고 당하는 경험을 했다. 의자에 앉아 서 있는 내 면전에 대고 핸드폰을 손에 끼고 삿대질하며 말을 쏟아냈다"고 털어놓았다.

A씨는 해당 글에서 대상을 언급하지 않았으나 'psycho', 'monster'라는 해시태그를 달았고 일부 네티즌들이 아이린을 거론하면서 논란이 일었다.

이에 아이린은 '갑질 논란'을 인정하고 사과했다. 그는 "나의 어리석은 태도와 경솔한 언행으로 스타일리스트분께 마음의 상처를 드려 진심으로 죄송하다"며 "이번 일을 통해 지난 시간을 되돌아보니 나의 부족한 언행이 많이 부끄러웠고, 스태프분들의 소중함을 다시 한번 느끼게 됐다"고 전했다.

이어 "앞으로는 이런 일이 없도록 더욱 신중히 생각하고 행동하겠다"며 "부족한 나를 응원해 주는 팬 여러분과 이번 일로 인해 심려를 끼쳐드린 모든 분께 진심으로 죄송하다"며 고개를 숙였다.

아이린의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도 공식 입장을 통해 "아이린은 해당 스타일리스트와 직접 만나 경솔한 태도와 감정적인 언행으로 깊은 상처를 드린 점에 대해 진심으로 사과했다"며 "당사 역시 이번 일에 책임을 통감하며 앞으로 함께 하는 모든 분께 이러한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노력하겠다"고 약속했다.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행사하러 갔다면 분명 본인을 찍고 있는 카메라가 있단 걸 알았을 텐데...평소에 어떤 모습인지 궁금하네요!", "아이린 너무 나쁘게 몰아가는 것 같다! 평소에는 좋은 사람이라고 하던데...이번 일로 너무 공격당하네요!", "영상만 봐서는 엄청 신경질적으로 보임!", "스태프들이 아이린에게 나쁜 짓을 먼저 할 수도 있잖아요! 그것 때문에 화내는 게 잘못은 아닌 것 같습니다!" 등 제각각 다른 반응을 보였다.

텐아시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

아이와 어른이 함께 듣는 동화 [스타책방]
스타 비하인드 포토&영상최신 이슈 한번에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