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775385 0092020102963775385 04 0401001 6.2.0-RELEASE 9 뉴시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03951816000 1603951833000

화이자 "백신 개발 막바지"…크리스마스 전 배포 가능성

글자크기

英 더타임스 "노인 및 취약 계층 상대 첫 투약할 듯"

뉴시스

[신시내티=AP/뉴시스]화이자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임상시험에 자원한 여학생 케이틀린 에번스가 지난 14일 신시내티 아동병원에서 백신 주사를 맞고 있다. 2020.10.29.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김난영 기자 = 세계적 제약업체 화이자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개발 막바지 단계에 접어들었다고 밝혔다.

앨버트 불라 화이자 최고경영자(CEO)는 28일(현지시간) 공개된 영국 매체 더 타임스 인터뷰에서 백신 개발 작업이 '마지막 단계(last mile)'에 접어들었다며 사측이 향후 몇 주 이내에 결과를 받아보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더 타임스는 이런 발언을 소개하며 "정부는 화이자가 지원하는 백신이 크리스마스 이전에 배포 준비가 될 것으로 생각한다"라고 전했다. 이 경우 첫 투약은 노인과 취약 계층을 상대로 이뤄지라는 게 매체의 분석이다.

화이자는 현재 코로나19 백신 3상 실험을 거치고 있는 대형 제약업체 중 한 곳이다. 미국 내 배포에 관해선 앞서 불라 CEO가 11월 셋째 주께 미 식품의약국(FDA)에 백신 긴급 사용 승인을 신청할 예정이라고 밝힌 바 있다.

더 타임스에 따르면 영국의 경우 이미 2000만명분의 백신을 사들인 상황으로, 화이자의 3상 결과가 긍정적일 경우 일부 투약분은 즉각 접종이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영국은 존스홉킨스대 코로나19 확산 지도 기준 이날까지 누적 확진자 94만5300여명, 누적 사망자 4만5700여명을 보고했다.

지난 5월 이후 영국 일일 신규 확진자 수는 세자릿수 수준에서 안정적으로 관리돼 왔다. 그러나 8월부터 일일 신규 확진자가 1000명을 넘기 시작했고, 이달 들어선 확산세가 가파르게 치솟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imzero@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