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776912 0562020102963776912 01 0101001 6.2.0-RELEASE 56 세계일보 63351457 false true false false 1603953581000 1603953610000

靑, 유명희 WTO 사무총장 선출 가능성에 ‘희망’ 내비쳐

글자크기

나이지리아 후보 선호도 결과에 “구체적 득표수 언급은 일방적 주장”

세계일보

유명희 산업통상자원부 통상교섭본부장. 연합뉴스


청와대는 29일 세계무역기구(WTO) 사무총장에 도전한 유명희 산업통상자원부 통상교섭본부장이 회원국 선호도 조사에서 나이지리아 응고지 오콘조이웨알라 후보에 밀린 결과에 관해 “아직 특별이사회 등 공식 절차가 남았다”며 신중한 입장을 보였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곧 선호도 조사 결과의 결론이 난다”며 이같이 말했다. 일각에서는 선호도 조사에서 열세로 나타난 유 본부장의 자진 사퇴 가능성도 제기했으나 그와 달리 한국 정부는 WTO 내부 논의 상황을 좀 더 지켜보겠다는 뜻을 드러낸 것으로 보인다.

WTO 일반이사회 의장은 지난 28일(현지시간) 전체 회원국을 소집한 회의에서 회원국의 더 많은 지지를 받은 오콘조이웨알라 후보를 사무총장으로 추천한 상태다. 다만 WTO는 전체 회원국의 합의 도출, 차기 WTO 사무총장 승인을 위한 다음달 19일 특별이사회 등 추가 절차를 남겼다.

미국이 유 본부장을 공개적으로 지지 선언하면서 판세가 아직 유동적이라는 판단 아래 남은 절차에서 반전 가능성을 기대하는 것으로 풀이된다.

청와대는 또 오콘조이웨알라 후보가 회원국 총 163개 나라 중에서 100개국 이상의 지지를 받았다는 분석에도 ‘이견’을 보였다. 이 관계자는 “WTO 선거 절차상 선호도 조사 결과는 공개하지 않는 게 원칙”이라며 “나이지리아 후보의 구체적 득표수가 언급된 내외신 일부 보도는 일방적 주장이라고 생각한다”고 반박했다. 이어 “앞으로 남은 절차에 어떻게 대응할지는 관계 부처가 설명할 것”이라고 밝혔다.

박유빈 기자 yb@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