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777516 1192020102963777516 03 0301001 6.2.0-RELEASE 119 연합뉴스TV 0 true true false false 1603954164000 1603954177000

신규 확진 이틀째 세자릿수…학교·사우나·모임서 확산

글자크기
신규 확진 이틀째 세자릿수…학교·사우나·모임서 확산

[앵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125명 발생했습니다.

하루 신규 확진자 수가 이틀째 세자릿수인데요.

보도국 연결해 자세히 알아보겠습니다. 나경렬 기자.

[기자]

네, 국내 코로나19 확진자가 125명 새로 발생해 누적 확진자가 2만 6,271명이 됐습니다.

두 자릿수와 세 자릿수를 오르내리던 하루 신규 확진자 수가 이틀째 세 자릿수를 보이고 있는 건데요.

신규 확진자 125명 중 지역사회 감염자가 106명, 해외 유입 사례가 19명입니다.

국내 감염자를 지역별로 보면, 경기 52명, 서울 36명, 인천 5명 등 수도권에서 93명이 나왔습니다.

이외 강원 7명, 대구 3명, 광주와 충남, 전북에서 각 1명입니다.

현재 격리치료 중인 환자는 1,641명, 이 가운데 위중하거나 중증인 환자는 53명입니다.

사망자는 하루 사이 1명 늘어 누적 462명이 됐습니다.

[앵커]

전국 각지의 학교와 사우나, 각종 모임에서 시작된 집단감염이 계속 확산하고 있다고요.

[기자]

네, 전국 곳곳에서 산발적인 집단감염이 계속되고 있습니다.

가장 우려되는 점은 학교를 중심으로 감염이 확산하고 있다는 점인데요.

경기도 포천시 추산초등학교와 관련해 14명이 추가 확진돼 누적 확진자가 15명이 됐습니다.

학생과 교사, 가족으로까지 감염이 확산하고 있습니다.

경기도 성남시 분당중학교에서도 5명이 추가 감염돼 관련 확진자가 모두 13명으로 늘었습니다.

사우나에서도 집단감염이 발생해 확진자가 늘고 있는데, 지난 26일 첫 확진자가 나온 서울 강남구 럭키사우나와 관련해선 16명의 추가 감염자가 발생했습니다.

감염이 빠르게 확산하고 있는 경기 용인시 동문 골프모임과 관련해선 9명이 추가 감염돼 관련 확진자가 51명으로 늘었습니다.

방역당국은 가을철 모임이 많아지고 여행객이 늘어나고 있다며, 실내는 물론 실외에서도 방역 수칙을 철저히 해야 한다고 설명했습니다.

또, 이번 주말 핼러윈데이에 젊은 층을 중심으로 감염이 확산할 우려가 크다며 모임이나 행사 방문 자제를 당부했습니다.

지금까지 보도국에서 전해드렸습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