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782755 0012020102963782755 03 0305001 6.2.0-RELEASE 1 경향신문 0 false true false false 1603961820000 1603962127000

스타벅스에 가면, 포스코가 만든 ‘나무 철판’이 있다

글자크기
[경향신문]
나무의 질감과 분위기를 가졌지만 철의 견고함을 가진 ‘나무 철판’이 스타벅스에 등장했다.

포스코그룹(회장 최정우)은 최근 철판 위에 나무의 무늬와 질감을 그대로 살린 ‘나무 철판’을 스타벅스에 공급했다고 밝혔다.

스타벅스 매장에 적용된 나무 철판은‘컬러프린트 강판’으로 포스코가 만든 부식에 강한 특수 철강재 ‘포스맥‘(PosMAC) 위에 포스코강판의 독창적인 프린팅 기술을 덧입혔다. 이 컬러프린트 강판을 스타벅스 매장 내외부 벽과 천장 등에 적용해 견고한 철의 장점을 살리면서도 나무의 아늑하고 온화한 분위기를 구현해냈다.

컬러프린트 강판은 내구성과 내후성(각종 기후에 견디는 성질)이 뛰어날 뿐 아니라 가공성도 우수하다. 또한 특유의 프린팅 기술로 나무나 대리석 등 자연 소재를 대체할 수 있으며, 재활용이 가능해 친환경적이다.

경향신문

스타벅스 김해진영DT점 매장 외부에 적용된 나무 패턴 컬러프린트 강판.|포스코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포스코그룹과 스타벅스 양사는 환경보호를 위한 친환경 건축자재 사용에 공감대를 형성해 왔다. 포스코그룹은 재활용이 가능한 철강재 사용을 장려하는 캠페인을 진행 중이며, 스타벅스는 친환경 건축자재를 활용한 ‘그린스토어’를 구축하는 등 환경 발자국 줄이기에 힘을 보태고 있다.

스타벅스‘김해진영DT(드라이브 스루)점’과 ‘제주삼화DT점’ 외부에는 포스코그룹이 공급한 나무 패턴의 컬러프린트 강판이 적용됐다. 일반적으로 건물 외부에 나무 소재를 사용할 경우 변형과 변색이 일어나기 쉽지만, 컬러프린트 강판은 이런 문제들에서 자유롭다.

‘화성시청점’ 천장에는 나무 패턴의 컬러프린트 강판이 목재와 함께 시공됐다. 언뜻 보면 둘 중 어떤 것이 나무인지 구분하기 어려울 정도다. 계산대 뒷편 벽면에는 녹슨 철의 질감을 나타내는 코르텐 패턴의 컬러프린트 강판이 적용됐다. 이밖에 ‘용인언남점’에서는 자유자재로 구부릴 수 있는 철강의 가공성을 살려 곡형으로 설치한 나무 패턴의 컬러프린트 강판을 볼 수 있다.

최근 포스코그룹은 친환경 인테리어를 추구하는 의류회사 리바이스에 ‘포스아트‘(PosART, 고해상도 잉크젯 프린트 강판)를 매장 내장재로 공급했다. 또 지난 7월에는 삼성물산 및 롯데건설과 프리미엄 철강 제품을 활용한 친환경 건설자재 시범단지 조성 등 친환경 사업협력을 강화키로 했다. 포스코그룹은 환경과 사회적 가치를 중요시 하는 기업과 함께 건축 내외장재에 친환경 철강 제품 적용을 확대해 나갈 방침이다.

임소정 기자 sowhat@kyunghyang.com

▶ 인터랙티브:난 어떤 동학개미
▶ 경향신문 바로가기
▶ 경향신문 구독신청하기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