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783224 0022020102963783224 01 0101001 6.2.0-RELEASE 2 중앙일보 42284279 false true false false 1603963039000 1604006106000

홍준표, 이명박 판결에 분노…"문 대통령은 자유로운가"

글자크기
중앙일보

홍준표 무소속 의원. 중앙포토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홍준표 무소속 의원이 이명박 전 대통령의 징역 17년 확정판결에 대해 "참 어이가 없다"며 "문재인 대통령은 자유로운가"라고 반박했다.

홍 의원은 29일 페이스북에 "2017년 10월 전술핵 재배치 문제로 미국 워싱턴을 방문했을 때 이 전 대통령 다스 소송 변론을 맡은 변호사의 초청으로 식사했다. 나는 그때 '삼성에서 받았다는 달러가 다스 소송 대가냐'라고 물어봤다"며 "김 변호사는 '그 돈은 자신의 법무법인이 2007년부터 삼성 소송 자문을 맡았고, 삼성의 미국 내 특허 분쟁과 반덤핑 관세 문제를 전담한 대가로 받은 변호 비용이지 다스 소송 대가는 아니다'라고 분명히 말했다"고 주장했다.

홍 의원은 "변호사는 '다스 소송은 한국 대통령 사건을 무상 변론해주면 자기 법무법인에 혜택이 있을 것으로 보고 해준 무료변론이라고 했고, 140억짜리 소송에 무슨 변호사 비용이 70억이나 되냐'고도 했다"고 설명했다.

홍 의원은 "다스는 가족회사인데 이 전 대통령 형은 자기 회사라고 주장했고 이 전 대통령도 형 회사라고 하는데, 운전사의 추정 진술만으로 그 회사를 이 전 대통령 회사로 단정 짓고 이를 근거로 회사자금을 횡령했다고 판결했다"고 비판했다.

그는 "박근혜 전 대통령의 제3자 뇌물 혐의도 마찬가지"라며 "최순실을 도와주기 위해 경제계의 협조를 받았다는 미르재단, K스포츠재단을 뇌물로 판단한다면 역대 대통령 중 뇌물로 걸리지 않을 대통령이 어디 있는가"라고 말했다.

그는 "지금 문재인 대통령은 자유로운가. 수백억 뇌물 사건에 어찌 추징금이 하나도 없는가. 역사에 남을 최악의 정치 판결, 코드 사법 판결을 보면서 문재인 정권의 주구가 되어 이런 억지 기소를 한 사람을 야권 대선 후보 운운하는 것도 희대의 코미디"라고 했다.

이어 "문 정권에 동조해 이런 정치판결, 코드판결에 대해 이를 사과 운운하는 것도 야당의 태도가 아니다. 문 정권도 야당 지도부도 정상적이지 않다. 세상이 정말 왜 이렇게 돌아가고 있는가"라고 덧붙였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