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783510 0962020102963783510 08 0801001 6.2.0-RELEASE 96 스포츠서울 0 false true false false 1603963966000 1603964520000

SKT 5G기술, 올해만 글로벌 어워드서 6개 수상…KT도 수상

글자크기
스포츠서울

이동기 SK텔레콤 PL(오른쪽)과 박민철 매니저가 월드 커뮤니케이션 어워드서 ‘클라우드 네이티브’ 부문을 수상한 화면 앞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제공 | SK텔레콤



[스포츠서울 김민규기자]SK텔레콤이 세계무대서 또 한 번 5G(5세대 이동통신)기술력을 인정받았다. SK텔레콤은 올해만 5G 관련 글로벌 어워드서 6개의 상을 잇달아 수상하며, 글로벌 시장에서 5G 기술력을 입증했다. 국내 통신사인 KT도 이 어워드서 5G 관련 부문을 수상했다.

SK텔레콤은 28일 오후(현지시간) 영국 런던에서 언택트(비대면)로 개최된 ‘월드 커뮤니케이션 어워드(WCA)’에서 ‘클라우드 네이티브’ 부문을 수상했다고 29일 밝혔다.

WCA는 영국의 텔레콤 전문 매체인 ‘Total Telecom(토탈 텔레콤)’ 주관으로 지난 1999년에 처음 제정됐다. 올해는 전 세계 통신사·제조사를 대상으로 기술·콘텐츠 등 총 23개 분야에서 시상했다.

올해 SK텔레콤이 받은 ‘클라우드 네이티브’ 부문은 클라우드 기술과 활용성에서 뛰어난 혁신을 이룬 기업에 수상하는 상이다. SK텔레콤은 ‘멀티 클라우드 기반 5G 에지 플랫폼 및 서비스’로 수상했다. 앞서 SK텔레콤은 지난해 인공지능(AI) 기반 네트워크 관리시스템 탱고(TANGO)로 ‘혁신적인 통신 기술’ 부문을 수상한 바 있다.

이번 수상으로 SK텔레콤은 올해 5G 관련 글로벌 어워드에서 6개의 상을 잇달아 수상하며 글로벌 시장에서 5G 기술력을 입증했다. 지난 7월 스몰셀 어워드에서 ‘스몰셀 설계 및 기술 사용화’ 부문을 시작으로 8월엔 리딩 라이트 어워드에서 ‘가장 혁신적인 5G 전략’ 부문을, 9월엔 5G 월드 어워드에서 ‘최우수 5G 상용화’ 부문을 수상했다. 이달에는 네트워크 트랜스포메이션 어워드의 ‘최우수 5G 서비스’ 부문과 커뮤닉아시아 어워드의 ‘에지 컴퓨팅 분야 최고 기여’ 부문을 각각 수상했다.

김윤 SK텔레콤 최고기술책임자(CTO)는 “우리나라 5G는 세계 최초를 넘어 글로벌 1등임을 세계가 인정하고 있다”며 “SK텔레콤은 우리나라가 ICT 1등 국가 위상을 확고히 하는 데 더욱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스포츠서울

KT는 토탈 텔레콤이 주관하는 월드 커뮤니케이션 어워드서 ‘5G 비즈니스상’, ‘올해의 B2B서비스상’, ‘플랫폼상’ 등 3개 부문을 수상했다. 제공 | KT


이와 함께 KT도 올해 WCA에서 5G 관련해 수상하며, 대한민국 앞선 5G 기술력을 알렸다. KT는 ‘5G 비즈니스상’, ‘올해의 B2B서비스상’, ‘플랫폼상’ 등 3개 부문에서 최종 수상했다.

‘5G 비즈니스상’은 5G 상용화 시장을 선도하며 B2B(기업과 기업 간 거래), B2C(기업과 고객 간 거래) 등 다양한 범위에서 성과를 이뤄낸 기업을 선정하는 것으로 KT는 스마트팩토리 등의 B2B서비스를 인정받았다. 또한 KT는 ‘올해의 B2B서비스상’에서 ‘5G Workplace’로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5G Workplace’는 행정안전부 및 과학기술정보통신부에서 디지털 정부혁신을 위해 추진 중인 5G 국가망 실증사업에 채택된 기술이다.

아울러 KT는 지자체가 발행하는 지역 상품권 또는 특수 목적으로 지역 주민 대상으로 지급되는 복지 수당 등을 안전하고 편리하게 발행하고 결제, 정산해주는 ‘블록체인 지역화폐 플랫폼’으로 ‘플랫폼상’을 수상했다.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