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783751 0032020102963783751 02 0204003 6.2.0-RELEASE 3 연합뉴스 58659188 false true false false 1603964766000 1603965899000

"등 두드려 주러 왔다"…'검찰 가족' 챙긴 윤석열(종합)

글자크기

대전고검·지검 방문…서울지검장 승진 발탁 직전 근무지

'검찰개혁 주제' 직원 간담회…"형사 법집행 개혁 앞장" 당부

기념 촬영땐 손가락 하트…추 장관 잇단 감찰 지시 관련 질문엔 '묵묵부답'

연합뉴스

이동하는 윤석열 총장과 측근들
(대전=연합뉴스) 김준범 기자 = 8개월 만에 전국 검찰청 순회 간담회를 재개한 윤석열 검찰총장(가운데)이 29일 오후 대전 지역 검사들과의 간담회를 위해 대전 검찰청사에 도착해 강남일 대전고검장(왼쪽), 이두봉 대전지검장과 인사를 마친 뒤 이동하고 있다. 2020.10.29 psykims@yna.co.kr



(대전=연합뉴스) 이재림 기자 = 윤석열 검찰총장은 29일 대전고검·지검을 찾아 "검찰 가족 애로사항을 듣고 등 두드려 주러 왔다"고 말했다.

이날 오후 3시 29분께 대전 서구 검찰청사 1층 로비 입구에 도착한 윤 총장은 자신을 맞으러 나온 강남일 대전고검장·이두봉 대전지검장 등과 악수하며 인사했다.

청사로 들어가기 전 그는 "(대전은) 과거에 근무했던 곳"이라며 "대전 검찰 가족들이 어떻게 근무하는지 총장으로서 직접 보고 애로사항도 듣고 등도 두드려 주려 한다"고 했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잇따른 감찰 지시와 전·현직 장관의 특정 검사 공개 거론에 대한 생각을 묻는 취재진 질의에는 별다른 답을 하지 않고 곧장 건물 안으로 들어갔다.

주위 일부 시민은 "총장님, 힘내세요"라고 외치기도 했다.

연합뉴스

언론 관심 집중된 윤석열 총장
(대전=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8개월 만에 전국 검찰청 순회 간담회를 재개한 윤석열 검찰총장(가운데)이 29일 오후 대전 지역 검사들과의 간담회를 위해 대전 검찰청사에 도착해 건물로 향하며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20.10.29 superdoo82@yna.co.kr



윤 총장은 바로 옆 대전 법원종합청사로 이동, 김광태 대전고법원장을 예방하고서 다시 검찰청사로 와 검찰개혁을 주제로 1시간 30분가량 직원 간담회를 했다.

간담회에는 검사와 수사관 등 10여명이 참석했는데, 윤 총장은 검찰 개혁에 대한 직원들 의견을 주로 경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윤 총장은 내년 1월 1일 개정 형사소송법 등 시행과 관련해 "검찰 구성원 모두가 다 함께 지혜를 모아 형사 사법 제도변화로 발생할 수 있는 국민 불편을 방지하는데 최선을 다해 달라"고 당부했다.

이어 "검찰개혁 비전과 목표는 형사 법집행 과정에서 공정과 평등을 보장하는 것"이라며 "인권과 방어권 보장을 위해 불구속·임의수사 원칙을 철저히 관철하고, 수사시스템도 공판중심주의 수사구조로 개편하는 등 형사 법집행 개혁에 앞장 서 달라"고 덧붙였다.

간담회를 마친 윤 총장은 청사 1층과 2층 사이 계단에서 화기애애한 분위기 속에 직원과 함께 손가락 하트를 하며 기념 촬영을 했다.

로비에서 이 모습을 지켜보던 다른 직원들이 "사진을 함께 찍고 싶다"고 요청하자 즉석에서 포즈를 취해주기도 했다.

연합뉴스

검사들과 기념사진 찍는 윤석열
(대전=연합뉴스) 김준범 기자 = 8개월 만에 전국 검찰청 순회 간담회를 재개한 윤석열 검찰총장이 29일 오후 대전지방검찰청에서 지역 검사들과 간담회를 한 뒤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2020.10.29 psykims@yna.co.kr



부장검사단과 함께 대전 모 중식당 저녁 자리로 옮기기 위해 청사를 나선 윤 총장은 법무부 감찰 등과 관련한 취재진 질문에 역시 "수고하십니다"라는 짧은 말만 남기고 차량에 올랐다.

윤석열 검찰총장이 공식적으로 대전을 찾은 건 대전고검 검사에서 서울중앙지검장으로 승진 임명된 2017년 5월 이후 3년여 만이다.

당시 윤 총장은 "최순실 게이트 추가 수사 및 관련 사건 공소 유지를 원활하게 수행할 적임자"라는 청와대 평가와 함께 서울중앙지검장에 발탁됐다.

지난해 7월 검찰총장에 취임한 그는 지난 2월 부산과 광주 방문 이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예방을 위해 잠정 중단했던 지방 일정을 이날 재개했다.

연합뉴스

측근들과 재회하는 윤석열 총장
(대전=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8개월 만에 전국 검찰청 순회 간담회를 재개한 윤석열 검찰총장(왼쪽부터)이 29일 오후 대전 지역 검사들과의 간담회를 위해 대전 검찰청사에 도착해 강남일 대전고검장, 이두봉 대전지검장 등과 인사하고 있다. 2020.10.29 superdoo82@yna.co.kr



총장의 지역 방문은 통상적으로 볼 수 있으나, 최근 이어진 법무부와의 갈등 국면이나 국회 국정감사에서의 '퇴임 후 국민께 봉사' 발언 등 미묘한 시점과 맞물려 이례적인 관심이 쏠렸다.

직원 간담회 차원이어서 검사장급 대검 부장이 아닌 실무 담당(형사정책담당관)이 검찰총장을 수행했다.

부산이나 광주 방문 때와는 달리 이날 검찰청사 주변에서 눈에 띄는 집회가 열리진 않았다.

walde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