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784252 1162020102963784252 03 0301001 6.2.0-RELEASE 116 한국금융신문 0 false true false false 1603967135000 1603967150000

[금융사 2020 3분기 실적] 부산·경남은행, 순익 뒷걸음질…코로나 여파

글자크기

순이자마진 ‘뚝’…충당금 적립 영향도

한국금융신문


[한국금융신문 한아란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부산은행과 경남은행이 올해 3분기 부진한 실적을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BNK금융지주는 부산은행의 올 3분기 누적 당기순이익이 2577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27.6% 감소했다고 29일 공시했다. 같은 기간 경남은행의 당기순이익은 1481억원으로 1년 전보다 8.9% 줄었다.

이번 실적 부진은 이자이익이 줄어든 데다 대손충당금 적립이 늘어난 영향이다. BNK금융 관계자는 “지역금융의 역할 강화를 위해 중소기업 중심으로 대출을 확대했으나 금리 인하에 따른 순이자마진(NIM) 하락의 영향이 크게 나타났다”고 말했다.

은행별로 보면 부산은행의 3분기 누적 이자이익은 8308억원으로 작년 동기 대비 4.1% 감소했다. 반면 수수료이익은 1085억원으로 40.0% 늘었다. 3분기 NIM은 1.84%로 전년 같은 기간보다 0.19%포인트 하락했다. 누적 NIM은 1.89%로 0.2%포인트 떨어졌다.

원화대출금은 43조319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4.2% 늘었다. 이중 주택담보대출(9조2985억원)을 포함한 가계대출이 13조1298억원으로 1.5% 확대됐다. 기업대출은 28조6002억원으로 6.5% 증가했다. 중소기업대출은 26조5144억원으로 8.8% 늘었으나 대기업대출은 2조858억원으로 16.3% 줄었다.

경남은행의 3분기 누적 이자이익은 5902억원으로 작년 동기에 비해 2.8% 감소한 반면 수수료이익은 600억원으로 27.9% 증가했다. 3분기 NIM은 1.78%로 전년 같은 기간보다 0.12%포인트 하락했다. 누적 NIM은 1.81%로 0.16%포인트 떨어졌다.

원화대출금은 32조2215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7.3% 늘었다. 이중 주택담보대출(8조3420억원) 등 가계대출이 10조3820억원으로 3.9% 증가했다. 기업대출은 21조3836억원으로 8.9% 확대됐다. 중소기업대출이 19조8740억원, 대기업대출이 1조5096억원으로 각각 8.8%, 10.7% 늘었다.

부산은행과 경남은행은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경기악화에 대비해 올해 들어 3분기까지 누적 총 2301억원 규모의 충당금을 쌓았다. 부산은행 1198억원, 경남은행 1103억원 등이다.

자산 건전성을 나타내는 고정이하여신(NPL)비율은 지난달 말 기준 부산은행이 0.80%, 경남은행이 0.92%로 전년 말 대비 0.07%포인트. 0.04%포인트 하락했다. 연체율은 부산은행이0.07% 오른 0.50%, 경남은행이 0.09%포인트 떨어진 0.60%였다.

한아란 기자 aran@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