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786676 0092020103063786676 03 0304001 6.2.0-RELEASE 9 뉴시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03983600000 1603983612000

삼성전자, 3Q 매출 '역대 최대' 새 역사...영업익 12조3535억 2년 만에 최대(종합2보)

글자크기

반도체, 메모리는 출하량 증가·원가 개선 지속으로 견조한 실적 유지

디스플레이, 중소형은 신제품 판매 확대·대형은 수급 환경 개선으로 실적 개선

스마트폰, 신제품 출시로 판매량 급증·비용 효율 제고로 대폭 성장

가전, 글로벌 SCM 적기 대응·프리미엄 판매 증가로 실적 큰 폭 개선

뉴시스

[서울=뉴시스] 조수정 기자 = 삼성전자가 29일 3·4분기 매출 66.96조원, 영업이익 12.35조원을 기록했다고 발표했다. 사진은 29일 서울 서초동 삼성사옥. 2020.10.29. chocrystal@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김종민 기자 = 삼성전자가 3분기 67조원에 육박하는 '역대 최대' 매출을 기록하며 새로운 역사를 써가고 있다.

코로나19 위기 속에서도 영업이익도 2년 만에 최대 실적을 기록하며 위기를 기회로 만들었다는 평가다.

삼성전자는 29일 연결 기준으로 매출 66조9600억원, 영업이익 12조3500억원의 2020년 3분기 실적을 발표했다. 매출은 종전 분기 최고치인 2017년 65조 9800억 원을 뛰어넘는 역대 최대 실적이다.

삼성전자의 3분기 영업이익은 반도체 슈퍼 호황기던 2018년 4분기(10조8000억원) 이후 7분기 만에 10조원대를 탈환한 것은 물론, 지난 2018년 3분기(17조5700억원) 이후 2년 만에 최대치를 기록했다.

영업이익은 매출이 큰 폭으로 증가한 가운데, 적극적 비용 효율화 노력 등으로 전분기 대비 4조2000억원이 늘어, 영업이익률도 18.4%로 큰 폭으로 개선됐다.

3분기에는 세트 제품 수요가 예상 대비 큰 폭으로 증가한 가운데, 글로벌 SCM(Supply Chain Management, 공급망관리)을 활용한 적기 대응으로 판매량이 크게 확대됐고, 부품 사업 수요가 모바일 중심으로 회복돼 매출은 전분기 대비 26.4%, 전년 동기 대비 8% 증가했으며 분기 사상 최대 매출을 달성했다.

영업이익은 매출이 큰 폭으로 증가한 가운데, 적극적 비용 효율화 노력 등으로 전분기 대비 4.2조원 증가한 12조3500억원을 기록했고, 영업이익률도 18.4%로 큰 폭으로 개선됐다.

뉴시스

[서울=뉴시스] 삼성전자가 올 3분기매출 66조9642억원으로 전분기 대비 26.4%, 전년 동기 대비 8% 증가했으며 분기 사상 최대 매출을 달성했다. (그래픽=안지혜 기자) hokma@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전년 동기 대비로도 메모리 업황 개선과 세트 제품 판매 호조 등으로 영업이익과 이익률 모두 큰 폭으로 증가했다.

메모리 반도체는 평균판매단가(ASP) 하락에도 불구하고 모바일과 PC 등의 견조한 수요 속에 기존 가이던스 대비 출하량이 증가하고 지속적인 원가 개선으로 견조한 실적을 유지했다.

시스템 반도체는 시스템LSI 주요 모바일 부품 수요 회복과 파운드리 주요 고객사에 대한 HPC(High Performance Computing)용 칩 등의 수주 확대로 실적이 개선됐다.

DP(Display Panel)는 중소형 패널 주요 고객들의 신제품 판매 확대와 대형 패널 수급 환경 개선으로 실적이 개선됐다. 단, 전년 동기 대비로는 중소형 패널 주요 고객의 신제품 출시 일정이 예년 대비 지연돼 실적이 감소했다.

IM(IT & Mobile Communications) 부문의 무선은 플래그십 신제품 출시 등으로 스마트폰 판매량이 약 50% 급증함에 따라 규모의 경제 효과가 확대되고 비용 효율 제고로 수익성이 개선돼 전분기 대비 실적이 대폭 성장했다.

CE 부문은 수요가 큰 폭으로 확대된 가운데, 글로벌 SCM을 활용한 적기 대응으로 프리미엄 TV와 가전제품 판매가 큰 폭으로 증가하면서 전분기와 전년 동기 대비 실적이 모두 크게 개선됐다.

뉴시스

[서울=뉴시스] 조수정 기자 = 삼성전자가 29일 3·4분기 매출 66.96조원, 영업이익 12.35조원을 기록했다고 발표했다. 사진은 29일 서울 서초동 삼성사옥. 2020.10.29. chocrystal@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3분기 환영향과 관련해, 원화 대비 달러화 약세·유로화 강세로 세트 사업에 일부 긍정적 영향이 있었으나, 부품 사업의 부정적 영향이 이를 상쇄하며 전체 영업이익에 대한 환영향은 미미했다.

한편 삼성전자가 3분기 어닝 서프라이즈를 낸 가운데 4분기 실적도 주목된다.

다만 삼성전자는 4분기에 대해선 다소 어두운 전망을 내놨다. 3분기 사상 최대 매출을 기록한 삼성전자는 잠시 숨고르기를 할 것으로 보인다. 삼성전자는 4분기 실적에 대해 "서버 메모리 수요 약세 지속과 세트 사업 경쟁 심화 등으로 전체 수익성 하락이 예상된다"고 밝혔다.

3분기 호실적을 견인한 스마트폰 부문은 화웨이 이슈가 장기화되며 내년까지 선전할 수 있다는 분석이 제기된다. 이수빈 대신증권 연구원은 "화웨이 이슈가 장기화되는 가운데 2021년 5G 전환 가속, 폴더블폰의 비중 확대 전략으로 수익성 호조가 지속될 것"으로 기대했다. 반면 애플의 첫 5G 스마트폰인 '아이폰12' 출시에 경쟁이 심화해 마케팅 비용이 늘 것이란 우려도 함께 나온다.

가전의 경우 4분기 블랙프라이데이 등 전통적 성수기에 호조가 기대되지만 펜트업 수요가 폭발했던 3분기에 비해 상대적으로 수요가 줄 수 있다는 예상이 나온다.반도체의 경우 미국의 화웨이 제재로 대형 고객사가 줄어드는 상황에서 메모리 반도체 가격 하락세가 지속해 업황이 부진할 수 있다는 관측도 이어진다.

☞공감언론 뉴시스 jmkim@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