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786748 0022020103063786748 01 0101001 6.2.0-RELEASE 2 중앙일보 56680987 false true false false 1603983728000 1604006271000

“서훈 와야” 청와대 국감 연기…경호처장은 주호영에 사과

글자크기

서 실장, 미국 다녀와 격리상태

참석 가능한 내달 4일 열기로

경호처장 “의전 매끄럽지 못해 죄송”

주호영, 사과 수용 “무슨 말 하겠나”

중앙일보

29일 예정됐던 청와대 국정감사가 서훈 국가안보실장을 비롯한 청와대 참모진 7명의 불참으로 다음달 4일로 연기됐다. 이날 최재성 정무수석이 국회 운영위 회의실을 나서고 있다. 오종택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29일 청와대 경호관으로부터 전날 국회에서 ‘몸수색’을 당한 것과 관련, 청와대 경호처 측이 사과했으며 이를 받아들인다는 입장을 밝혔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중앙일보와의 통화에서 “오전 운영위를 준비하는데 청와대 경호처장(유연상)이 찾아와 ‘의전이 매끄럽지 못했다. 죄송하다’며 사과했다”며 “거기에 알았다고 답했다. 더 무슨 말을 하겠느냐”고 말했다.

전날 주 원내대표는 시정연설을 앞두고 국회의장실에서 열린 문재인 대통령과의 사전환담 자리에 합류하려다 야당 원내대표라고 밝혔음에도 청와대 경호관이 몸수색을 시도하자 항의하곤 발길을 돌렸었다. 직후 청와대는 “유연상 경호처장은 현장경호 검색요원이 융통성을 발휘했으면 좋았을 것이라는 아쉬움과 함께 유감을 표했다”면서도 “경호 지침은 이전 정부 시절에 만들어진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런 가운데 이날 예정됐던 국회 운영위의 청와대 국감은 다음달 4일로 연기됐다. 국감을 하루 앞둔 28일 오후 7시30분쯤 서훈 국가안보실장과 김종호 민정수석, 유연상 경호처장, 이성열 국가위기관리센터장 등 청와대 참모 7명이 불출석 사유서를 제출한 데 따른 것이다. 국민의힘이 보이콧 가능성까지 내비치며 반발하자 민주당도 연기에 동의했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국감 연기가 확정된 직후 기자들에게 “청와대 주요 임무가 안보 정책인데 안보실장이 빠지면 국감이 무슨 의미가 있느냐. 내일(30일)부로 서훈 실장 등 방미단의 격리가 끝나니 다음주 수요일 오전 11시 안보실장이 참여하기로 합의했다”고 말했다.

김종호 민정수석의 불출석 건을 두고 국민의힘은 “김 수석 역시 우선 (국회에) 와서 양해를 구해야 한다”(김성원 원내수석부대표)고 말했다. 문 대통령이 2003년 노무현 정부 청와대 민정수석일 당시 운영위·법사위·재경위(현 기재위) 국정감사에 3연속 증인으로 출석한 일이 있고, 옵티머스 사태엔 청와대 행정관 출신이 연루돼 있다는 등의 이유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그러나 “그동안 민정수석은 출석하지 않는 것이 원칙이자 관례였다”고 주장했다.

한편 문 대통령은 전날 사전환담 자리에서 국회 인사청문회의 도덕성 검증이 과하게 이뤄지지 않도록 제도를 고칠 필요가 있다는 취지의 의견을 냈다고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다. 문 대통령은 “좋은 인재를 모시기가 정말 쉽지 않다. 청문회 기피 현상이 실제로 있다”며 “우리 정부는 종전대로 하더라도 다음 정부는 작금의 인사청문회 풍토와 문화에서 벗어나야 한다”는 취지의 언급을 했다고 한다.

한영익·김홍범 기자 hanyi@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