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788511 0032020103063788511 01 0108001 6.2.0-RELEASE 3 연합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04006394000 1604007233000

[속보] 북한 "시신수색 노력 했으나 아직 결실 못봐…유감"

글자크기
연합뉴스

※ 본 사진은 기사와 직접적인 관련이 없습니다.
(인천=연합뉴스) 사진은 지난 3일 군과 해양경찰이 서해 북단 소연평도 해상에서 사라졌다가 북한에서 피격돼 사망한 해양수산부 공무원의 시신 등을 찾기 위해 연평도 서방부터 소청도 남방까지 해역을 광범위하게 수색하고 있는 모습. [해양경찰청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ho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