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789696 0512020103063789696 04 0405001 6.2.0-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false false 1604013271000 1604013275000

마하티르 "이슬람은 프랑스인 수백만 죽일 권리 있다"

글자크기
뉴스1

마하티르 모하메드 전 말레이시아 총리 © AFP=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권영미 기자 = 프랑스 니스에서 또 다시 이슬람 테러가 발생한 가운데 마하티르 모하메드 전 말레이시아 총리(95)가 과거 프랑스의 식민주의를 언급하며 "무슬림은 수백만명의 프랑스인을 죽일 권리가 있다"고 말했다.

29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마하티르 전 총리는 이날 저녁 자신의 트위터에 이같은 내용의 글을 올렸다. 이슬람 국가들이 프랑스 상품을 불매하자는 주장에 대해 논평하던 중 나온 말이다. 트위터는 마하티르 전 총리 트윗을 처음에는 공익을 위해 읽을 수 있도록 두었다가 규정을 위반했다며 나중에 삭제했다.

뉴스1

마하티르 모하메드 전 말레이시아 총리의 트위터-트위터 갈무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프랑스에서는 앞서 지난 17일 한 역사 수업에서 교사가 이슬람교 창시자인 예언자 무함마드를 풍자하는 샤를리 에브도의 만평을 보여줬다는 이유로 참수당하자 그를 추모하고 지지하는 열기가 일었다.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은 곧바로 이슬람 강경책을 발표하며 교사를 '영웅'으로 추대하는 한편 만평을 '표현의 자유'로 옹호해왔다. 이같은 행보에 이슬람권에서는 프랑스 정부가 '반이슬람' 정책을 추구하고 있다며 불매운동을 하겠다고 맞섰다.

마하티르 전 총리는 게시물에서 마크롱 대통령의 발언을 언급하며 프랑스가 국민들에게 남을 존중하라고 가르칠 것을 요구했다.

그는 "당신이 성난 한 사람이 한 짓을 가지고 모든 이슬람교도와 그들의 종교를 비난했으므로, 이슬람교도들은 프랑스인을 처벌할 권리가 있다. 불매운동은 프랑스인들이 식민지 시대에 저지른 잘못을 보상할 수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슬람교도들은 '눈에는 눈' 법을 프랑스에 적용하지 않았다. 그러니 프랑스인들은 그러면 안 된다. 대신 프랑스인은 자기 국민에게 다른 사람의 감정을 존중하도록 가르쳐야 한다"고 말했다.

마하티르의 과격한 말은 프랑스의 과거 식민주의를 언급하며 나왔다. 그는 "무슬림들은 과거의 대량학살에 대해 분노하고 수백만 명의 프랑스 사람들을 죽일 권리가 있다"고 썼다.

하지만 배경이 어떻든 마하티르의 글에 대해서는 폭력을 조장하고 있다는 비난이 쇄도했다. 이 발언이 나온 시점은 프랑스 니스에서 무슬림 테러로 프랑스인 최소 3명이 사망했다는 보도가 나온 와중이었다.
ungaungae@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