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791486 1272020103063791486 05 0506003 6.2.0-RELEASE 127 조이뉴스24 0 false true false false 1604017374000 1604017418000

졸전에 뿔난 무리뉴 "선수들도 나만큼 화났길 바란다"

글자크기
[조이뉴스24 김지수 기자] 조세 무리뉴 토트넘 홋스퍼 감독이 무기력한 패배에 실망감을 감추지 못했다.

무리뉴 감독이 이끄는 토트넘은 30일(한국시간) 벨기에 앤트워프의 보사윌 스타디온에서 열린 2020-2021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 J조 조별리그 2차전 로열 앤트워프와의 원정 경기에서 0-1로 졌다.

무리뉴 감독은 이날 손흥민(28), 해리 케인(27, 잉글랜드) 등 주축 선수들을 제외한 채 선발 라인업을 구성했다. 최근 빡빡한 경기 일정 속에 휴식을 취하지 못했던 손흥민과 케인에게 휴식을 부여하기 위한 결정이었다.

조이뉴스24

조세 무리뉴 토트넘 홋스퍼 감독 [사진=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하지만 토트넘은 전력상 한 수 아래라고 판단했던 앤트워프에게 고전했다. 전반 내내 이렇다 할 공격이 이뤄지지 않았고 외려 전반 29분 앤트워프에 선제골을 허용하며 끌려갔다.

무리뉴 감독은 후반 시작과 함께 손흥민과 루카스 모우라(28, 브라질), 에릭 라멜라(28, 아르헨티나) 등 주축 멤버들을 투입해 반전을 노렸지만 끝내 골을 얻지 못했다.

토트넘은 결국 충격적인 0-1 패배와 함께 벨기에 원정을 마치며 향후 조별리그 경기 운영에 어려움을 겪게 됐다.

무리뉴 감독은 경기 후 인터뷰에서 "퍼포먼스와 결과가 좋지 않았다"며 "내가 감독이고 경기에 뛸 선수를 결정하는 건 내 책임이다. 비난받을 사람은 바로 나다"라며 선수들을 감쌌다.

무리뉴 감독은 다만 자신의 SNS를 통해 선수들에게 더 강력한 메세지를 전했다.

무리뉴 감독은 "경기력이 나빴기 때문에 나쁜 결과를 받을 만 했다"며 "선수들이 나만큼 화가 났길 바란다. 내일 훈련은 오전 11시다"라는 글을 남겼다.

김지수기자 gsoo@joynews24.com


[ⓒ 조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