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791962 0032020103063791962 04 0401001 6.2.0-RELEASE 3 연합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04018100000 1604018108000

일본, 자위대 14만명 동원훈련 검토…"대만 유사사태 경계"

글자크기

냉전시대 규모…"센카쿠 열도 등 난세이제도 침공 가능성"

연합뉴스

사격 훈련하는 육상자위대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도쿄=연합뉴스) 이세원 특파원 = 일본은 냉전 시대와 맞먹는 수준의 대규모 자위대 훈련을 내년에 실시할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일본 육상자위대는 유사(有事, 전쟁이나 큰 재해 등 긴급상황이 벌어지는 것) 사태가 벌어지는 것에 대비해 약 14만 명이 참가하는 대규모 훈련을 내년에 실시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요미우리(讀賣)신문이 30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규슈(九州)와 대만 사이에 활 모양으로 펼쳐진 섬들인 난세이(南西)제도에 위기 상황이 벌어지는 것을 염두에 두고 자위대 차량 등 장비를 동원한 가운데 훈련하는 방안이 검토 중이다.

연합뉴스

대만 초계기가 촬영한 중국군의 Y-8 대잠 초계기. [대만 국방부 홈페이지. 재판매 및 DB 금지]



일본 방위성에 따르면 육상자위대 자위관 정원은 작년 3월 말 기준 15만834명이며 훈련이 성사될 경우 사실상 전체 인력이 동원되는 대규모가 될 전망이다.

이런 규모의 훈련은 냉전이 한창인 1985년 옛 소련의 침공에 대비해 홋카이도에서 실시된 것이 마지막이라고 요미우리는 전했다.

일본 정부가 약 35년 만에 대규모 훈련을 검토하는 것은 중국을 염두에 둔 것으로 보인다.

중일 영유권 분쟁 지역인 센카쿠(尖閣·중국명 댜오위다오<釣魚島>)열도에서 일본이 자국 영해로 규정한 수역이 최근 중국 정부 함정이 자주 진입하면서 대응책을 강화해야 한다는 주장이 일본에서 나오고 있다.

일본 정부는 대만과 관련된 유사 사태를 오히려 경계하고 있다고 요미우리는 분석했다.

연합뉴스

대만을 둘러싼 미국과 중국의 줄다리기(PG)
[김민아 제작] 일러스트



중국이 올해 대만해협의 중간선을 넘어 전투기 등을 적어도 49대나 대만 측에 진입시키는 등 위협 수위를 높였고 미국이 대만에 지대함 미사일을 매각하는 등 맞대응에 나서면서 1990년대 중반 대만해협 위기 이후 긴장이 가장 높은 수준에 달했다고 신문은 진단했다.

연합뉴스

상륙 작전하는 일본 육상자위대
[교도=연합뉴스 자료사진]



기시 노부오(岸信夫) 일본 방위상은 이달 28일 민영 위성방송인 BS아사히(朝日)에 출연해 "우발적인 사고라는 것은 피할 수 없는 것도 있을지 모른다"며 자위대도 온갖 사태에 준비할 필요가 있다는 인식을 내비쳤다.

대만에 유사 사태가 벌어지면 인접한 센카쿠열도 등 난세이제도가 침공 대상이 될 가능성이 있다는 인식이 깔린 것으로 보인다고 요미우리는 풀이했다.

이와 관련해 전직 육상자위대 간부는 "대만 유사 사태 징후가 있으면 부대를 신속하게 난세이제도에 전개해야 한다. 현역 시대에도 강하게 인식하고 있었다"고 말했다.

sewonle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