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792947 1192020103063792947 03 0301001 6.2.0-RELEASE 119 연합뉴스TV 0 true true false false 1604019672000 1604019689000

신규 확진 사흘째 100명대…곳곳 산발적 집단감염

글자크기
신규 확진 사흘째 100명대…곳곳 산발적 집단감염

[앵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114명 새로 발생했습니다.

사흘째 100명대를 보이고 있는 건데요.

학교와 각종 모임 등 수도권을 중심으로 하는 산발적 감염이 지속되고 있습니다.

보도국 연결해 자세히 알아보겠습니다.

이진우 기자.

[기자]

네, 국내 코로나19 확진자가 114명 새로 발생해 누적 확진자는 2만6,385명입니다.

하루 신규 확진자 수가 두 자릿수와 세 자릿수를 오르내리더니, 사흘째 세 자릿수를 보이고 있는 건데요.

신규 확진자 114명 가운데 지역사회 감염자는 93명, 해외 유입 사례가 21명입니다.

국내 감염자를 지역별로 보면, 서울이 47명, 경기 23명, 인천 2명 등 수도권의 확산세가 지속되고 있습니다.

이외 대구에서 10명, 강원 6명, 충남에서 3명이 나왔습니다.

학교와 각종 소모임 등을 중심으로 한 집단감염이 잇따르고 있는데요

먼저 경기도에서는 성남 분당중학교와 포천의 추산초등학교와 관련한 확진자가 계속 늘고 있습니다.

학생과 교사뿐 아니라 가족, 그리고 가족을 접촉한 지인까지 연쇄감염이 확인되고 있는 상황입니다.

또 경기 용인의 동문 골프모임, 서울 강남의 사우나·음식점 모임 등 수도권을 중심으로 산발적인 감염이 지속되고 있습니다.

완치돼 격리해제된 환자는 59명 늘어 2만4,227명이 됐습니다.

격리치료 중인 환자는 1,695명, 이 가운데 위중하거나 중증인 환자는 51명입니다.

사망자는 1명 늘어 누적 463명이 됐습니다.

방역당국은 산발적 지역감염이 내일(31일) 핼러윈데이를 맞아 대규모 감염으로 이어질 수 있어 우려하고 있는데요.

불필요한 모임이나 방문을 자제하고, 마스크 착용과 거리두기를 준수해줄 것을 거듭 당부했습니다.

지금까지 보도국에서 전해드렸습니다. (jinu@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