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795013 0202020103063795013 06 0601001 6.2.0-RELEASE 20 스타투데이 0 false true false false 1604022606000 1604022728000 related

엑소 찬열 지인, 추가 폭로...“입단속 시키던 너, 정신 차려”[전문]

글자크기
스타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이다겸 기자]

그룹 엑소 찬열이 전 여자친구라고 주장하는 A씨의 폭로로 사생활 논란에 휩싸인 가운데, 지인으로 추정되는 B씨가 추가 폭로글을 올렸다.

찬열의 지인이라고 주장한 B씨는 지난 29일 자신의 SNS에 “넌 욕심도 욕심이지만 야망이 덕지덕지 묻어있는 친구였다. 백현이로 인해 알게 됐던 너는 생각보다 좋은 녀석이라 생각했지만 들리는 소문이나 니가 하는 언행과 행동에서 역시 친구로만 지내는 게 딱 좋을거라 생각했다”라고 적었다.

이어 “듣는 내가 인상이 절로 찌푸려질 너의 언행들로 너에게 너 말하는 거 조심하라고 한 적 있을 거다. 너는 그때 뭐라고 했는지도 기억 안 나겠지만 나는 똑똑히 기억난다. 어차피 이래도 좋아해줄 사람들은 날 좋아해준다고, 그래 기만이었다. 널 좋아해주고 응원해주고 믿어주는 사람들에 대해 최소한 예의도 없더라”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음악생활에 지장주면 죽여 버리겠다는 말 입에 달고 살던 너, 그 친구가 녹취했을 거라고는 상상도 못했나보다. 어지간히 똥줄탈거다”라며 “전화해서 얘들 입단속 시키려는 너는 아직 멀었다. 제발 정신차려”라고 덧붙였다.

앞서 A씨는 온라인 커뮤니티에 찬열의 문란한 사생활을 폭로하는 글을 게재했다. 찬열이 자신과 3년 간 만나는 동안 10명 이상의 여성과 바람을 폈다며 “네가 사람이면 적어도 내 지인들은 건들지 말았어야지. 제발 사람 구실 좀 해라”라고 분노했다.

해당 폭로글이 온라인에 퍼지면서 진위 여부에 누리꾼들의 관심이 모아진 가운데, 찬열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는 사생활 논란과 관련 “입장이 없다”라고 사실 확인을 피하는 듯한 짧은 입장을 내놨다. 추가 폭로글이 나오면서 여론이 더욱 안 좋은 방향으로 흘러가고 있는 가운데, 찬열 측이 계속해서 침묵으로 일관할지 귀추가 주목된다.

다음은 B씨 폭로글 전문

넌 욕심도 욕심이지만 야망이 덕지덕지 묻어있는 친구였다. 백현이로 인해 알게 됐던 너는 생각보다 좋은 녀석이라 생각했지만 들리는 소문이나 니가 하는 언행과 행동에서 역시 친구로만 지내는 게 딱 좋을거라 생각했다. 내 생각과 촉은 역시나 틀리지 않았다고 생각한다. 지금 이 상황은 다 너의 업보다.

언제더라, 듣는 내가 인상이 절로 찌푸려질 너의 언행들로 너에게 너 말하는 거 조심하라고 한 적 있을 거다. 너는 그때 뭐라고 했는지도 기억 안 나겠지만 나는 똑똑히 기억난다. 어차피 이래도 좋아해줄 사람들은 날 좋아해준다고, 그래 기만이었다. 널 좋아해주고 응원해주고 믿어주는 사람들에 대해 최소한 예의도 없더라.

핸드싱크나 하면서 음악 운운하는 넌 진짜 음악에 소질 없는 거 인정 좀 해. 주위에 진짜 음악하는 지인들이 널 보면 비웃는다는 것도 좀 자각하고. 음악생활에 지장주면 죽여버리겠다는 말 입에 달고 살던 너, 그 친구가 녹취했을 거라고는 상상도 못했나보다. 어지간히 똥줄탈거다.

넌 제발 좀 남 탓하기 전에 본인부터 돌이켜보고 반성부터 해. 친구들한테 사과도 좀 하고. 전화해서 나한테 이러쿵저러쿵 이야기하면 내가 옹호하면서 응해줄 줄 알았어? 내 성격 뻔히 알면서 좋은 소리 못 들을거 각오했어야지. 전화해서 얘들 입단속 시키려는 너는 아직 멀었다. ㅊ열아 제발 정신차려 백ㅎ이도 너처럼은 안 살아

trdk0114@mk.co.kr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