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796647 0512020103063796647 05 0506003 6.2.0-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false false 1604025027000 1604025044000

동료들의 졸전, 쉴 수 없게 된 손흥민…모리뉴, 베스트 멤버 중용 시사

글자크기
뉴스1

토트넘의 손흥민. © AFP=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김도용 기자 = "오늘 경기로 앞으로의 내 선택은 매우 쉬워질 것 같다."

토트넘은 30일(한국시간) 벨기에 안트베르펜의 보사월 스타디온에서 열린 로열 앤트워프(벨기에)와의 2020-21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 J조 조별리그 2차전에서 충격적인 0-1 패배를 당했다.

객관적인 전력에서 우위로 평가받은 토트넘의 조제 모리뉴 감독은 앤트워프를 상대로 손흥민, 해리 케인, 피에르 에밀 호이비에르, 탕귀 은돔벨레 등 올 시즌 주축으로 뛴 선수들을 대거 선발에서 제외했다. 시즌 초반 3일 간격으로 경기를 치르는 상황에서 주전 들에게 휴식을 주기 위한 결정이었다.

주전들을 대신해 선발 출전한 선수들의 이름 값도 만만치 않았다. 가레스 베일, 델레 알리, 지오바니 로 셀소 등이 이날 기회를 얻었다.

그러나 이들은 모리뉴 감독의 기대에 미치지 못했다. 전반전 45분 동안 토트넘은 앤트워프에 끌려갔고, 전반 29분에는 결승골까지 허용했다.

결국 모리뉴 감독은 후반 시작과 함께 손흥민, 루카스 모우라. 호이비에르, 에릭 라멜라를 투입하고 후반 13분에는 케인까지 넣으며 교체카드 5장을 모두 사용했다. 하지만 토트넘은 끝내 경기를 뒤집지 못하고 패배했다.

경기 후 모리뉴 감독은 "(전반전 후) 11명을 다 바꾸고 싶었다"며 "오늘 경기로 앞으로의 나의 선택은 매우 쉬워질 것 같다"며 새로운 선수들에 대한 실망감을 감추지 않으면서 기존 선수들을 중용하겠다고 시사했다.

토트넘은 올 시즌 초반 주말에는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주중에는 유로파리그를 병행하고 있다. 3~4일 간격으로 경기를 치르다보니 선수들은 제대로 쉬지도 못하고 연전을 펼치는 실정이다.

모리뉴 감독의 말처럼 선발 명단에 큰 변화 없이 시즌이 진행되면 올 시즌 최고의 활약을 보여주고 있는 손흥민은 자연스레 강행군을 해야 한다. 손흥민에게 악영향을 미칠 수 있다.

무리한 일정은 선수의 경기력을 떨어뜨리고 심지어 부상의 위험도 높일 수 있다. 실제 손흥민은 지난 9월 초반 EPL과 유로파리그 예선을 쉬지 않고 치르는 과정에서 햄스트링에 불편함을 느낀 적이 있었다.

토트넘은 험난한 일정을 예상, 올 시즌을 앞두고 전 포지션에 걸쳐 선수들을 대거 영입했다. 이에 일부 전문가들은 토트넘의 두꺼운 선수층을 조명하며 우승후보로 꼽았다. 하지만 한수 아래로 봤던 앤트워프를 상대로 백업 멤버들이 좀처럼 힘을 내지 못하며 올 시즌을 운영하는데 차질을 빚을 것이라는 우려가 제기되고 있다.

시즌 초반 10경기에서 10골로 경기당 1골씩을 기록 중인 손흥민도 체력적인 부담을 호소할 수 있다.
dyk0609@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