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798201 0022020103063798201 01 0101001 6.2.0-RELEASE 2 중앙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604028622000 1604028647000

김종인 "대국민 사과, 박근혜 판결까지 마무리되면 할 것"

글자크기
중앙일보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3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특수고용직 노동자(배달·택배) 및 관계자 초청 대담 '플랫폼 노동자 어떻게 보호할 것인가?'에 참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30일 박근혜 전 대통령의 판결까지 확정된 이후에 대국민 사과를 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김 위원장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특수고용직 노동자 및 관계자 초청 대담' 행사가 끝난 뒤 '이명박·박근혜 전 대통령에 대한 대국민 사과는 언제쯤 할 것이냐'는 질문을 받았다.

김 위원장은 "지금 한 분(이명박 전 대통령)의 문제만 확정 판결이 났고 기다릴 사안이 있으니 마무리되면 그때 가서 이야기할 것"이라고 답했다.

이어 '박근혜 전 대통령 판결까지 나오고 한다는 것이냐'는 질문에 "네"라고 짧게 말했다.

김 위원장은 최근 여러 차례 두 전직 대통령의 구속과 박 전 대통령 탄핵 등에 대해 국민에게 사과해야 한다는 입장을 밝혀왔다.

대법원은 전날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뇌물 등 혐의로 기소된 이 전 대통령의 상고심에서 징역 17년과 벌금 130억원, 추징금 57억8천여만원을 선고한 원심을 확정했다.

박 전 대통령은 '국정농단' 및 국가정보원 특수활동비 상납 사건 파기환송심에서 모두 징역 20년과 벌금 180억원, 추징금 35억원 선고를 받았다. 현재 대법원의 재상고심이 진행 중이다.

한편 김 위원장은 더불어민주당이 서울·부산 시장 보궐선거 후보 공천 수순에 들어간 데 대해 "공당으로서 창피한 노릇"이라며 "말이 안 되면 법률도 바꿔서 자기 뜻대로 하겠다는 발상"이라고 비판했다.

함민정 기자 ham.minjung@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