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802647 0432020103063802647 01 0101001 6.2.0-RELEASE 43 SBS 0 false true true false 1604038600000 1604040737000

"박원순, 무릎에 입술 맞추고…" 고성 오간 국감 현장

글자크기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 국회에서 열린 운영위원회 국정감사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의 성추행 의혹에 대한 묘사를 놓고 30일 국회 운영위 국정감사에서 때아닌 소란이 벌어졌습니다.

국민의힘 김정재 의원은 이날 국가인권위 국감 질의에서 "박 전 시장 집무실에서 신체적 밀접 접촉이 있었다. 무릎에 입술을 맞추고 침실에서 신체적 접촉 사실도 조사해야 한다"고 최영애 인권위원장에게 요구했습니다.

그러자 더불어민주당 소속 위원들 사이에서는 "정확하게 사건이 종료되고 나서 이야기해야지요", "기본이 아니지 않나"라는 등의 고성과 항의가 터져 나왔습니다.

김태년 운영위원장은 민주당 문정복 의원 등을 향해 "진정해달라"고 요구했으나 소란은 수 분간 이어졌습니다.

김정재 의원은 질의 시간 중지와 의사진행 발언 기회를 요구했다가 받아들여지지 않자 김 위원장을 향해 "왜 의사진행 발언을 방해하냐"고 항의했고 김 위원장이 재차 "질의를 하라. 질의 안 할 건가"라고 맞받으면서 두 사람 사이에 신경전도 벌어졌습니다.

결국 김 위원장이 재차 "김정재 의원의 질의 시간이니 다른 의원들은 중간에 질의 방해하지 말라"고 당부하고 김 의원이 "내가 말한 내용에 대해서는 내가 책임지겠다"고 말하고 나서야 국감이 이어졌습니다.

민주당 김원이 의원은 의사진행 발언을 통해 "야당 의원이 인권위에서 진행 중인 사안에 대해 너무 단정적인 표현을 써가면서 인권위를 압박하고 있다"며 "도가 지나치다"고 지적했습니다.

이에 국민의힘 김성원 의원은 "피감기관이 압박을 받았는지에 대한 평가는 국민들이 하는 것"이라고 반박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권태훈 기자(rhorse@sbs.co.kr)

▶ [SDF2020] 지적인 당신을 위한 '미래 생존 키트'
​▶ [뉴스속보] 코로나19 재확산 현황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