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802698 1112020103063802698 08 0801001 6.2.0-RELEASE 111 서울경제 59621382 false true false false 1604038753000 1604062914000

애플 첫 5G 아이폰12···첫날에만 10만대 팔렸다

글자크기

사전 예약판매 기간 전작대비 30% 많은 50만대 판매 예상

이통사들, 다양한 출시 이벤트 열며 흥행몰이 나서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애플의 첫 5세대(5G) 스마트폰인 아이폰 12가 국내 출시 첫날 부터 대박 조짐을 보이고 있다. 아이폰 12 흥행 돌풍에 국내 5G 시장에서 독주하고 있는 삼성전자와의 본격적인 진검승부가 예상되고 있다.

아이폰12 국내 출시일인 30일 이동통신업계에서는 이날 하루만 10만대의 아이폰이 판매된 것으로 추산했다. 또 이달 23일부터 일주일간 진행된 예약판매에서도 50만대에서 최대 100만대까지 예약판매된 것으로 업계는 보고 있다.

이는 전작인 아이폰 11에 비해 30% 가량 많은 판매량으로 아직 출시되지 않은 ‘아이폰12 프로 맥스’와 ‘아이폰12 미니’까지 더해지면 판매량은 더욱 늘어날 것이라는 전망도 나온다. 아이폰 12 프로 맥스와 미니는 다음 달 13일 예약판매를 시작한 뒤 20일 정식 출시될 가능성이 높다.

SK텔레콤(017670)이 아이폰 12 사전 예약을 조사한 결과 20·30대 여성 비중이 절반을 차지하는 등 특히 젊은 층의 인기가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통 3사들은 이러한 아이폰 인기에 다양한 출시 이벤트를 열며 흥행몰이에 나서고 있다. 아이폰 수요를 통해 국내 5G 시장의 본격적인 확대에 대한 기대감 때문으로 분석된다.

SK텔레콤은 최근 서울 홍대거리에 개장한 플래그십 매장 T팩토리에서 이날 오후 제시, 그레이, 로꼬 등 인기 가수가 출연하는 온라인 공연을 열었다. KT(030200)는 전날 밤 구독자가 50만 명에 육박하는 BJ 최군 등이 유튜브 라이브로 고객과 소통하는 온라인 출시 행사를 했고, LG유플러스(032640)도 전날 밤늦게 서울 강남 매장 ‘일상비일상의틈’에서 비대면 라이브 행사 ‘틈만나면 Z맘대로’를 열었다.
/노현섭기자 hit8129@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