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803456 0032020103063803456 03 0301001 6.2.0-RELEASE 3 연합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04039992000 1604040160000

최태원 "기업의 짧은 시야 반성한다…새 역할 실천하겠다"

글자크기

21세기 인문가치포럼 기조강연서 '기업인의 한 사람'으로서 새 책임 강조

일각에선 대한상의 차기회장직 연관짓기도…행사 후 SK머티리얼즈 본사도 방문

(서울=연합뉴스) 장하나 기자 =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30일 그동안 경제적 가치만 추구해온 기업에 대한 사회의 일부 부정적인 인식에 대한 책임을 통감하고 사회가 기업과 기업인에게 요구하는 새로운 역할에 앞장서겠다고 공언했다.

특히 'SK 회장' 자격이 아닌 '기업인의 한 사람'으로서 책임과 역할을 적극적으로 하겠다는 의지를 표명해 일각에서는 최근 재계에서 최 회장에게 차기 대한상의 회장을 맡아달라고 요청한 것에 대한 긍정적인 신호라는 해석이 나오기도 했다.

연합뉴스

인문가치포럼에서 강연하는 최태원 SK그룹 회장
(안동=연합뉴스) 김현태 기자 =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30일 오후 경북 안동시의 전통 리조트 '구름에'에서 열린 '21세기 인문가치포럼'에서 기조 강연을 하고 있다. 올해로 7회째를 맞는 인문가치포럼은 문화체육관광부, 경북도, 안동시가 공동주최하고, 한국 정신문화재단이 주관하며 유네스코한국위원회가 후원한다. 2020.10.30 mtkht@yna.co.kr



최 회장은 이날 경북 안동에서 열린 제7회 21세기 인문가치포럼에 참석, 기조 강연을 통해 "우리 기업들이 덩치를 키우고 이윤을 추구하는 과정에서 경제 발전에 기여했다는 긍정적 시선도 있지만, 부정적 인식 역시 컸던 것이 사실"이라며 "기업인으로서 냉철하게 현실을 직시하고 있으며, 큰 책임감도 느끼고 있다"고 말했다.

최 회장은 과거 벌목 회사를 예로 들며 "과거에는 저렴한 비용으로 최대한 많은 나무를 베어 비싸게 파는 것이 최고의 가치였다"며 "하지만 근로자의 안전, 환경단체의 산림 보호, 정부의 인허가 요구 등을 최소한으로 하면서 계속하다 보면 산림은 황폐화하고 벌목 사업의 생태계도 사라진다"고 설명했다.

기업에 필요한 가치와 함께 사회가 필요로 하는 가치를 만들어 내야 기업이 지속 가능할 수 있다는 것이다.

최 회장은 "기업인으로서 저희의 시야가 너무 짧았다"며 "솔직히 반성하고 사과해야 할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기업이 경제적 가치만 추구하지 말고 그동안 끼쳐 온 환경, 거버넌스 등의 문제에 대해 반성하고 이제부터 새롭게 기업의 목적이 무엇인지, 어떻게 해야 하는지 고민해야 한다"고 말해 참석자들의 큰 박수를 받았다.

연합뉴스

21세기 인문가치포럼 퍼포먼스 행사
(안동=연합뉴스) 김승두 기자 = 정세균 국무총리(왼쪽 세 번째)가 30일 경북 안동시 구름에리조트에서 열린 제7회 21세기 인문가치포럼 행사에서 최태원 SK그룹 회장(오른쪽) 등 참석자들과 터치 버튼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2020.10.30 kimsdoo@yna.co.kr



최 회장은 한발 더 나아가 사회가 원하는 가치를 추구할 때는 세대, 지역, 성별, 국가, 인종 등에서 비롯되는 다양성을 인정하고 존중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최 회장은 "우리 사회가 건강하게 유지되기 위해서는 사회 모든 구성원이 다양성을 포용하는 힘인 '공감' 능력을 길러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기업도 이제는 사회의 일원으로 다양성과 공감을 바탕으로 새로운 역할을 수행해 나가야 한다"며 "저 역시 기업인으로서 다양한 이해관계자를 대상으로 한 책임과 역할을 다하는 방법을 고민하는 것은 물론 기업에 주어진 새로운 책임과 역할을 적극 실천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인문가치포럼에서 강연하는 최태원 SK그룹 회장
(안동=연합뉴스) 김현태 기자 =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30일 오후 경북 안동시의 전통 리조트 '구름에'에서 열린 '21세기 인문가치포럼'에서 기조 강연을 하고 있다. 올해로 7회째를 맞는 인문가치포럼은 문화체육관광부, 경북도, 안동시가 공동주최하고, 한국 정신문화재단이 주관하며 유네스코한국위원회가 후원한다. 2020.10.30 mtkht@yna.co.kr



최 회장은 강연 직후 김용학 전 연세대 총장과 특별대담을 하고 다양성과 공감의 시대에 필요한 기업의 새로운 역할과 방향성에 대한 논의를 이어갔다.

그동안 최 회장이 사회적 가치와 환경·사회·지배구조(ESG) 등의 경영 철학을 강조해오기는 했지만 이날 SK그룹 차원이 아닌 '기업인의 한 사람'으로서의 역할을 거듭 강조한 것을 두고 재계 안팎에서는 대한상의 차기 회장직 수락 여부와 연결 짓기도 했다.

최 회장이 다소 이례적으로 외부 행사에 강연자로 나선 것도 대한상의 차기 회장직 수락을 염두에 두고 대외 행보를 폭넓게 갖는 것 아니냐는 해석이다.

연합뉴스

기조 강연하는 최태원 SK그룹 회장
(안동=연합뉴스) 김현태 기자 =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30일 오후 경북 안동시의 전통 리조트 '구름에'에서 열린 '21세기 인문가치포럼'에서 기조 강연을 하고 있다. 올해로 7회째를 맞는 인문가치포럼은 문화체육관광부, 경북도, 안동시가 공동주최하고, 한국 정신문화재단이 주관하며 유네스코한국위원회가 후원한다. 2020.10.30 mtkht@yna.co.kr



재계에 따르면 내년 3월로 임기가 끝나는 박용만 대한상의 회장은 최 회장에게 차기 회장직을 맡아 줄 것을 제안했고, 최 회장은 고민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대한상의 회장은 관례에 따라 서울상의 회장이 맡으며, 서울상의 회장은 주요 그룹 회장단이 선출해 추대한다.

최 회장은 이날 강연 후 경북 영주에 위치한 SK머티리얼즈 본사를 찾아 통합분석센터와 고순도 불화수소 공장 등을 둘러봤다.

최 회장은 "올해 초고순도 불화수소 생산에 성공한 것은 SK뿐 아니라 국가 경제를 위해서도 큰일을 한 것"이라고 격려한 뒤 "SK머티리얼즈가 보유한 분석 기술과 인프라를 활용해 국내 반도체 소재 생태계 발전에 기여하고 협력사와의 동반성장에도 힘써 달라"고 당부했다.

반도체 핵심 소재인 초고순도 불화수소 국산화에 성공한 SK머티리얼즈는 2016년 SK그룹 편입 이후 매년 20% 이상 성장 중이며, 올해 매출 역시 사상 최대치가 예상된다고 SK그룹 측은 전했다.

hanajja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