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804524 0562020103063804524 01 0101001 6.2.0-RELEASE 56 세계일보 62442202 false true false false 1604041784000 1604042791000

이낙연 “공공기관, 지방대 출신 50% 채용 논의”…‘역차별’ 우려도

글자크기

하위직 공무원 지방할당 제도도 검토

세계일보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가 30일 오후 전북 부안군청 대회의실에서 열린 현장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가 30일 전국 10곳의 혁신도시에 입주해있는 공공기관의 신규채용 절반을 지방대 출신으로 뽑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취업난을 겪고 있는 서울, 수도권 대학생들 사이에서 ‘역차별’ 논란이 거세질 것으로 보인다.

이 대표는 이날 오후 전북 부안군청에서 열린 최고위에서 “혁신도시에 입주해있는 공공기관은 그 지방에 있는 대학 출신자를 일정 비율로 이미 뽑고 있다”며 “문재인정부 임기 말까지 30%뽑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거기에 더 얹어서 20% 정도를 다른 지역의 지방대 출신으로 뽑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며 “(그렇게 되면) 전체의 50%가 지방대 출신으로 채워진다”고 설명했다.

이 대표는 “50% 중 30% 포인트는 그 지방의 지방대학, 20% 포인트는 타지방 대학으로 되는 것”이라며 “말하자면 전북에 있는 대학을 나오신 분이 (전남) 한국전력에 취직할 수 있는 길이 열린다”고 강조했다. 이같은 내용은 당의 연구 용역으로 검토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실제 문재인정부 들어 공공기관의 지역인재(지방대 출신) 채용은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열린민주당 강민정 의원실이 교육부에서 제출받은 ‘전국 369개 공공기관 지역인재 채용 현황’을 보면 2017년 1만1922명 수준이던 지역인재 채용은 지난해 1만9720명 수준으로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김윤덕 의원도 지난 6월 공공기관의 지역인재 의무채용을 현행 30%에서 40%로 늘리는 법안을 발의했다.

하지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등으로 취업 경쟁이 치열해지며 서울, 경기, 인천 등 수도권 출신 취업준비생 사이에서는 ‘역차별’이라는 반발도 적지 않다. 공기업 준비 카페에는 “학벌, 학점 없이 블라인드로 경쟁하기로 하면서 왜 (지방대) 가점을 줘서 기울어진 운동장을 만드나”, “멀리보지 못하고 수도권 대학을 선택한 게 후회 된다” 등의 불만 글이 심심찮게 올라오고 있다.

세계일보

서울 한 대학의 채용 게시판 앞으로 한 학생이 고개를 숙인 채 지나가고 있다. 남정탁 기자


이 대표는 이날 하위직 공무원의 지방할당 제도까지 부분적으로 도입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지금 공무원 시험을 준비하는 분들에게 영향을 주지 않도록 몇 년 후부터 실시하는 조건”이라고 설명했다.

안승진 기자 prodo@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