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805884 0112020103063805884 02 0203001 6.2.0-RELEASE 11 머니투데이 0 false true false false 1604044275000 1604044338000

공주 한 주유소서 기름 넣었다가…40여대 무더기 '고장'

글자크기
[머니투데이 김현지B 기자]
머니투데이

임종철 디자인기자 / 사진=임종철 디자인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충남 공주에 위치한 한 주유소에서 주유한 차량 수십 대가 무더기로 고장이 나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30일 공주경찰서에 따르면 최근 공주시 계룡면 한 주유소에서 경유를 주유한 차량에서 잇따라 배기가스 저감장치 고장과 시동 꺼짐 등의 현상이 나타났다. 문제를 신고한 차주들은 약 40여 명에 달한다.

차주들은 정비소에서 공통으로 "기름 문제"라는 소견을 들었다.

일부 운전자들은 차 수리비만 수백만원이 넘게 지출했다고 전했다. 같은 문제를 겪는 것을 알게 된 차주 100여명은 현재 인터넷 차량 동호회나 지역 카페 등을 통해 대응 방안을 함께 논의하고 있다.

해당 주유소는 지난 29일부터 문을 닫고 영업을 중단했다.

경찰은 주유소와 고장 차량에서 채취한 유류를 한국석유품질관리원에 성분 분석 의뢰하고 사업장 대표 등을 상대로 조사를 진행 중이다. 성분 분석 결과 품질에 문제가 있는 것으로 밝혀지면 이들을 석유 및 석유 대체 연료 사업법 위반 혐의로 입건해 조사할 예정이다.

경찰 관계자는 "해당 주유소는 차량 통행량이 많은 국도변에 위치해 피해자가 전국 곳곳에서 발생한 상황"이라며 "여러 경로를 통해서 피해 사례가 접수되고 있어 피해자는 더 늘어날 수 있다"고 전했다.

김현지B 기자 localb123@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