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806317 0782020103063806317 04 0403003 6.2.0-RELEASE 78 이투데이 62258191 false true false false 1604045131000 1604045178000

[2020 美대선] 바이든 “당선되면 한국 방위비 분담금 ‘갈취’ 안 할 것”

글자크기
-"주한미군 철수라는 무모한 위협 안할 것"


이투데이

조 바이든 미국 민주당 대선후보가 29일(현지시간) 플로리다주 탬파에서 드라이브-인 방식의 유세를 하고 있다. 탬파/AP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민주당 대선 후보가 자신이 대통령이 되면 한국을 상대로 방위비 분담금을 ‘갈취’하지 않겠다고 약속했다.

29일(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바이든 후보는 “주한 미군 철수를 협상 카드로 사용하지 않겠다”면서 “주한 미군 철수라는 무모한 위협으로 한국을 갈취(extort)하지 않을 것”이라고 분명히 밝혔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한국에 방위비 분담금 대폭 인상을 압박하며 주한 미군 철수를 거론하고 있는 점을 겨냥한 것이다.

그러면서 바이든 후보는 당선 시 원칙에 입각한 외교와 북한 비핵화, 한반도 통일을 향한 노력을 계속하겠다는 뜻도 강조했다. 또 수십 년간 북한에 있는 사랑하는 가족과 떨어져 지내는 한국계 미국인의 재회를 위해서도 일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바이든 후보의 방위비 분담금과 주한 미군 관련 발언은 최근 한미안보협의회의(SCM) 공동성명에서 처음으로 ‘주한 미군 현 수준 유지’ 문구가 빠진 가운데 나온 것이어서 주목된다.

주한 미군 감축 카드를 만지작거리는 트럼프 대통령과 달리 바이든 후보는 그럴 뜻이 없음을 분명히 한 것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계속해서 한국에 방위비 분담금 증액을 요구하고 있다. 블룸버그는 지난해 한국이 18% 인상한 10억 달러에 합의했음에도 50억 달러를 요구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한국과 이견이 큰 상황에서 독일이 돈을 내지 않는다는 이유로 7월 주독 미군 감축 결정을 내린 트럼프 대통령은 주한미군 감축 가능성도 배제하지 않은 채 방위비 분담금 증액을 압박하고 있다.

[이투데이/김서영 기자(0jung2@etoday.co.kr)]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비즈엔터

Copyrightⓒ이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