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806365 0182020103063806365 04 0401001 6.2.0-RELEASE 18 매일경제 62258191 false false false false 1604045161000 1604651891000

트럼프 vs 바이든, 누가 이길까…플로리다주 승자가 유리

글자크기
미국 대선이 닷새 앞으로 다가오면서 과연 누가 승자가 될지 예측은 더욱 어려워지고 있다.

여론조사 결과 전국 단위로는 조 바이든 민주당 후보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을 여전히 앞서고 있지만 경합주에서는 두 후보의 격차가 좁혀지거나 박빙을 보이고 있기 때문이다.

워싱턴포스트(WP)는 특히 올해 대선은 우편 투표 급증으로 대선 당일 결과를 알지 못하는 일까지 나올 수 있다며 트럼프와 바이든이 승히라게될 각각의 시나리오를 29일(현지시간) 소개했다.

먼저 이번 대선의 특징 중 하나는 공화당 텃밭이던 남부 주들 일부가 경합주로 바뀌고 있다는 것이다.

텍사스와 조지아가 대표적이다. 사전투표율이 치솟고 흑인, 젊은 층이 대거 투표소로 몰리면서 이들 주가 민주당으로 돌아설 가능성이 있다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상황은 애리조나주도 비슷하다.

하지만 개표 결과 큰 이변 없이 트럼프 대통령이 남부 지역 텃밭을 수성하고 경합주인 플로리다도 가져간다면 당선 가능성이 높아진다. 트럼프 대통령이 재선에 성공하기 위해서는 플로리다가 중요하다.

대표적 스윙 스테이트인 플로리다는 선거인단수가 29명으로 경합주 중 가장 많다.

따라서 트럼프 대통령이 승리를 하기 위해서는 반드시 이겨야할 지역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대선 이곳에서 8%포인트 차로 승리했다.

지금도 박빙인 아이오와, 오하이오 두 곳에서 승리하면 트럼프 대통령이 확보하게 되는 선거인단수는 259명으로 과반인 270명에 근접하게 된다.

이럴 경우 트럼프 대통령은 미시간(선거인단 16명)이네 펜실베이니아(20명) 중 한 곳에서만 승리하면 선거인단 과반을 넘겨 재선을 확정 지을 수 있다.

중서부 경합주 승리 시나리오도 있다. 지난 대선 때 승리했던 미시간, 펜실베이니아, 위스콘신 세개 주에서 모두 승리하고, 인근의 미네소타(16명), 아이오와(6명), 오하이오(18명)까지 가져간다면 총 260명의 선거인단을 확보하게 된다.

이렇게 도면 플로리다(29명), 애리조나(11명), 노스캐롤라이나(15명) 중 한 곳, 또는 네바다(6명), 뉴햄프셔(4명), 메인(4명) 네브래스카(5명) 중 두 곳에서 승리하면 재선에 성공한다.

바이든의 경우 현재 여론조사와 동일하게 미시간, 위스콘신, 펜실베이니아 등 경합주를 비롯한 승리 예측 지역에서 실제로도 이기게 되면 확보 선거인단수 279명으로 당선이 확정된다.

하지만 바이든 후보에게도 플로리다는 역시 중요하다. 만약 바이든 후보가 플로리다에서 이기고 미네소타, 네바다, 뉴햄프셔 등 지난 대선에서 민주당이 승리했던 주에서도 승리하는 시나리오라면 확보 선거인단수는 262명이 된다.

이 경우 애리조나, 미시간, 노스캐롤라이나, 오하이오, 펜실베이니아, 위스콘신 중 한 곳에서만 승리해도 당선 고지에 오르게 된다.

[이상규 기자 boyondal@mkinternet.com]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