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806961 0232020103063806961 04 0402001 6.2.0-RELEASE 23 아시아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604046727000 1604046739000

폼페이오, 中 파상공세로 亞 5개국 순방 마무리…"베트남 주권 존중"

글자크기
아시아경제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부 장관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부애리 기자] 남아시아·동남아시아 5개국을 순방하며 연일 중국에 파상공세를 편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부 장관은 30일 마지막 방문국인 베트남에서는 표현을 절제했다.


AP 통신 등에 따르면 폼페이오 장관은 이날 하노이에서 응우옌 쑤언 푹 총리와 회담하고 "우리는 베트남 국민과 주권을 대단히 존중한다"면서 "동남아시아, 아시아, 인도·태평양을 아우르는 지역이 안전하고 평화롭게 번영하도록 우리의 관계를 만들기 위해 함께 계속 노력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중국을 직접 거론하지는 않았지만 '주권'이라는 단어를 쓰는 것은 특히 아시아에서 중국의 (주권) 침해에 반대한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AP 통신은 해석했다.


특히 베트남은 남중국해에서 중국과 영유권 분쟁이 벌어질 때마다 '주권 존중'을 촉구해왔다.


미 국무부는 폼페이오 장관의 베트남 방문에 앞서 성명을 내고 "미국은 베트남 연안의 뱅가드 뱅크 주변 해역에 대한 (중국의) 영유권 주장에 반대한다"고 밝히기도 했다.


미 국무부는 또 "남중국해나 다른 지역에서 법에 근거한 해양 질서를 약화하려는 어떠한 시도에도 반대할 것"이라고 밝혔다.


폼페이오 장관은 이에 앞서 팜 빈 민 베트남 부총리 겸 외교부 장관과 회담하고 양국 외교관계 정상화 25주년을 자축하면서 양국 관계 발전과 무역 불균형 해소 등을 위해 협력하기로 했다고 베트남 외교부가 전했다.


이로써 6일간의 폼페이오 장관의 아시아 순방 일정이 마무리 됐다.


베트남은 애초 아시아 순방 일정에 포함되지 않았지만 막판에 일정이 변경되면서 추가됐다. 폼페이오 장관은 지난 25일부터 인도, 스리랑카, 몰디브, 인도네시아 등 남아시아 4개국을 순방한 뒤 29일 밤 하노이에 도착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인도에서 "중국은 민주주의의 친구가 아니다"라고 말했고 스리랑카에서는 중국공산당을 '약탈자(predator)'라고 칭했다. 몰디브에서는 "중국인민해방군이 불법적으로 남중국해를 군사화했다"고 비판했다.


이어 인도네시아에서는 "무신론을 표방하는 중국 공산당은 신장 위구르족자치구 무슬림에 대한 잔혹한 처사가 테러대응이나 빈곤완화 노력을 위해 필요하다고 세계를 납득 시키려 노력해왔다"면서 "종교 자유의 미래에 가장 중대한 위협은 중국공산당의 모든 종교를 가진 사람과의 전쟁"이라고 지적했다.


또 홍콩 학생 운동가 토니 청이 국가보안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것에 대해서는 성명을 내고 "중국이 통제하는 홍콩 정부는 계속해서 반대자들을 억압하고 여론을 탄압하고 정치적 목적으로 공권력을 이용하고 있다"고 꼬집었다.



부애리 기자 aeri345@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