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807139 0112020103063807139 08 0803001 6.2.0-RELEASE 11 머니투데이 59622382 false false false false 1604047050000 1604047566000

'6개월 정지' MBN, 법적대응 시사…"방송 중단되지 않도록 최선"

글자크기
[머니투데이 김수현 기자]

30일 방송통신위원회로부터 6개월 영업정지 처분을 받은 MBN(매일방송)이 "국민 여러분께 다시한번 사과드린다"는 입장을 밝혔다. 그러나 "방송이 중단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법적 대응에 나설 가능성도 시사했다.

MBN은 이날 입장문을 통해 "이런 사태가 발생한데 대해 국민 여러분께 다시 한 번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MBN은 "방통위의 처분에 앞서 MBN은 장승준 사장이 경영에서 물러났으며 대국민 사과를 한 바 있다"며 "건강한 경영 환경을 만들기 위해 회계시스템을 개선하고 독립적인 감사위원회를 운영하는 등 경영 투명성 확보 장치를 강화했다"고 밝혔다.

그러나 방통위 행정처분 내용에 대해서는 "방송이 중단되면 하루 평균 900만 가구의 시청권이 제한되고 프로그램 제작에 종사하는 3200여 명의 고용이 불안해지며, 900여 명의 주주들이 큰 피해를 입게 되는 점을 고려해 법적 대응 등 종합적인 방안을 마련하겠다"고 했다. MBN은 "앞으로 뼈를 깎는 노력으로 국민의 사랑을 받는 방송으로 거듭나겠다"고 덧붙였다.

김수현 기자 theksh01@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