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807600 0032020103063807600 01 0101001 6.2.0-RELEASE 3 연합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04048185000 1604048192000

정의 "커밍아웃은 성소수자 표현"…秋·검사에 엄중항의

글자크기
연합뉴스

정의당 대표단회의.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고동욱 기자 = 정의당은 30일 추미애 법무부 장관과 일선 검사의 이른바 '커밍아웃' 논란과 관련, "성 소수자 인권운동이 걸어온 역사성을 훼손한다"며 '커밍아웃' 표현을 사용하지 말 것을 요구했다.

정호진 수석대변인은 브리핑에서 "커밍아웃은 성 소수자가 성별 정체성 등을 스스로 드러내는 것을 말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인권 보도 준칙은 커밍아웃을 '범죄사실을 고백하는 표현 등으로 사용하지 않도록 주의 필요'라고 적시한다"면서 "특히 추 장관과 검찰은 더 높은 인권 감수성을 지녀야 할 위치에 있다"고 말했다.

앞서 추 장관은 전날 자신을 공개 비판한 검사의 비위 기사를 페이스북에 링크하며 "이렇게 커밍아웃해 주시면 개혁만이 답"이라고 말하자 일선 다른 검사들이 검찰 내부망에 "나도 커밍아웃하겠다"고 맞서 논란이 되고 있다.

sncwoo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