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807655 0912020103063807655 01 0107001 6.2.0-RELEASE 91 더팩트 50312066 false true false false 1604048341000 1604048344000

바이든 "주한미군 철수로 한국 갈취하지 않겠다"

글자크기
더팩트

조 바이든 미국 민주당 대선 후보는 29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을 정면으로 겨냥해 주한미군 철수로 협박하며 한국을 갈취(extort)하는 식의 행위는 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연설하는 조 바이든의 모습. /AP.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트럼프와 다른 韓 우호적인 메시지

[더팩트ㅣ박재우 기자] 조 바이든 미국 민주당 대선 후보는 29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을 정면으로 겨냥해 주한미군 철수로 협박하며 한국을 갈취(extort)하는 식의 행위는 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바이든 후보는 이날 '연합뉴스'에 보낸 '우리의 더 나은 미래를 위한 희망'이라는 제목의 기고문에서 이같이 밝혔다.

그동안 트럼프 대통령은 주한미군 감축과 철수를 압박하며 한미 방위비 분담금 협상(SMA)에서 강경한 입장을 보였다. 특히 방위비 분담금 증액폭을 무리하게 요구해 협상은 아직까지 교착상황에 있다.

바이든 후보는 기고문에서 "말은 중요하다. 그리고 대통령의 말은 훨씬 더 중요하다"면서 "대통령으로서 나는 우리의 군대를 철수하겠다는 무모한 협박으로 한국을 갈취하기보다는 동아시아와 그 이상의 지역에서 평화를 지키기 위해 우리의 동맹을 강화하면서 한국과 함께 설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나는 원칙에 입각한 외교에 관여하고 비핵화한 북한과 통일된 한반도를 향해 계속 나아갈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한미동맹을 강조하면서 대통령에 당선 된다면 원칙에 입각한 외교와 북한 비핵화를 향한 노력을 계속하겠다는 뜻을 분명히 했다. 그는 "북한에 있는 가족과 이별한 한국계 미국인을 재회시키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전쟁의 잿더미 속에서 한국은 전 세계에 ‘한강의 기적’을 보여줬고 번영하는 민주주의와 경제 강국의 빛나는 모범이 됐다"며 "한국전쟁 이후 성취한 모든 것에 대해 깊은 존경심을 품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민 문제에 대해서도 "나는 미국으로 건너와 열심히 일하는 이민자 가정을 지원하기 위해 일생을 싸워왔다"며 "이민 시스템을 수정해 미등록 한국인에 대한 시민권 로드맵을 제공하고 한국인 입양아가 미국인으로 인정되는 등의 일을 위해 더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그는 한미연합사령부 구호이자 한·미 동맹을 상징하는 문구인 ‘Katchi Kapshida(같이 갑시다)’라고 썼다.

jaewoopark@tf.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