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807685 0562020103063807685 01 0101001 6.2.0-RELEASE 56 세계일보 53204111 false true false false 1604048415000 1604048643000

‘민주당만 빼고’ 임미리 “문 대통령, 추미애와 윤석열 모두 해임하라”

글자크기

임 교수 “이쯤 되면 문 대통령은 점잔 빼는 걸 넘어 직무유기”

세계일보

30일 임미리 교수 페이스북 갈무리.


‘민주당만 빼고’라는 제목의 칼럼을 작성한 거로 유명세를 치른 임미리 고려대 한국사연구소 연구교수가 추미애 법무부 장관과 윤석열 검찰총장 모두를 해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30일 오후 임 교수는 “추미애와 윤석열 모두 중단하고, 문재인 대통령은 둘 다 해임하라”는 글을 게시했다.

우선 임 교수는 “일선 검사들이 일제히 추미애 법무장관 비판에 나섰다”고 지적하며 “추 장관의 수사지휘권 남용도 우려스럽지만 검사들의 집단 반발은 더욱 용납하기 어렵다. 가뜩이나 권한이 막강한 검찰이 여론을 등에 업고 정부를 상대로 정치하려는 것이기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아울러 “서울남부지검장이 추 장관의 전횡에 대한 항의로 사퇴했지만 윤석열 총장은 사퇴할 수 없다”라며 “개인적으로 굴복일 수도 있겠지만 문재인 정부의 '내로남불'과 추 장관의 독선을 우려하는 국민 입장에서도 윤 총장이 버텨주기를 바라는 마음이 크다”고 진단했다.

현 상황에 대해 임 교수는 “진퇴양난이다. 윤 총장은 차치하더라도 나머지 검사 다수가 일제히 사퇴하는 일도 있을 수도 없겠지만 있어서도 안 된다”라며 “국민에 대한 예의가 아닌 것은 물론 협박이 될 수 있기 때문이다. 사퇴하지 않고 남아 있는 것도 쉬운 일은 아니다. 허수아비나 권력의 충복 중 선택해야 하는 상황이기 때문”이라고 역설했다.

나아가 “검찰이 정치권력에 흔들려서도 안 되지만 조직 보위가 지상 목표가 되어서도 안 된다”라며 “그런데 지금은 검찰개혁의 깃발을 든 법무부가 검찰을 길들이려 하고 있고 권력에 흔들리지 않겠다는 검찰은 지지 여론을 등에 업고 조직 보위를 위한 정치에 나서고 있다”는 의견을 내놓았다.

끝으로 “이쯤 되면 문 대통령은 점잔 빼는 걸 넘어 직무유기다. 윤 총장이 추 장관의 압박에 굴복해 자진해서 사퇴하는 게 정권에는 가장 유리한 모습이겠지만 이미 실패했다”라며 “대통령이 직접 윤 총장을 해임하는 것만이 답이다. 물론 추 장관과 함께 말이다. 정권 재창출을 원한다면 더 이상의 소모전을 중지하고 생산적인 정치에 나서야 한다”며 글을 맺었다.

앞서 임 교수는 지난 2월 경향신문에 “선거에서 민주당을 빼고 찍어야 한다” 등 의견을 드러내 민주당에 고발당한 바 있다.

양다훈 기자 yangbs@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