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808058 0512020103063808058 06 0602001 6.2.0-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false false 1604049647000 1604049651000 related

[N컷] '땅만빌리지' 윤두준→김구라, 고군분투 자급자족 생활 포착

글자크기
뉴스1

디스커버리 채널 코리아 '땅만 빌리지' ©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안태현 기자 = '땅만 빌리지' 주민들의 자급자족 생활 스틸컷이 공개됐다.

디스커버리 채널 코리아(이하 디스커버리 채널)와 KBS가 공동 제작하는 '땅만 빌리지' 측은 30일 첫 촬영 스틸컷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마을 입주 첫날, 다 함께 힘을 합쳐 마을을 가꿔 나가는 출연자들의 모습이 담겼다. 특히 김병만으로부터 진지한 태도로 목공 기계 다루는 법을 배우는 유인영의 모습부터 바닥에 주저앉아 설거지하는 김구라가 눈에 띈다.

유인영은 도시적이면서도 세련된 외모와는 달리, 진지하게 목공을 배우는 모습에서 프로 목공러의 모습을, 김구라는 설거지를 비롯해 마을의 살림을 살뜰히 챙기는 모습을 새롭게 보여줄 것으로 기대가 모이고 있다.

실제 땅만 빌리지 첫 촬영에서 김구라, 유인영, 윤두준 등 출연자들은 목공부터 설거지, 요리 등을 할 수 밖에 없었다는 후문이다. 자급자족 라이프답게, 로망의 세컨하우스가 형태만 갖춰져 있을 뿐, 의식주를 해결하기 위한 세간살이 등을 직접 출연자들이 하나씩 챙겨야 했던 상황이었던 것. 이에 집과 마을에 필요한 물품을 만들기 위해 평소 해보지 않았던 목공에 유인영이 도전하고, 생각보다 살림에 서툰 출연자를 대신해 김구라가 설거지 등 마을 살림을 챙기기 위해 두 팔을 걷어붙였다.

앞으로 이들이 만들어가는 세컨하우스와 마을은 어떤 모습일지부터 출연자들이 그동안 방송에서 보여주지 않았던 새로운 반전 매력들은 무엇이 있을지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다른 스틸컷에서는 개성이 뚜렷한 출연자들이 첫 촬영 같지 않은 자급자족 라이프에 완벽 적응한 모습과 함께 즐겁게 웃는 모습을 볼 수 있어 마을 주민으로서 어떤 모습일지도 호기심을 자극한다.

'땅만 빌리지' 제작진은 "출연자들이 '땅만 빌리지'에서 자급자족 생활을 통해 새로운 적성을 발견하기도 했다"라며 "이들이 마을을 구성하는 주민으로서 앞으로 어떤 역할을 담당하게 될지, '땅만 빌리지'에서만 볼 수 있는 이들의 색다른 주민 케미를 함께 기대해 달라"고 말했다.

한편 '땅만 빌리지'는 11월3일 오후 9시30분 디스커버리 채널 코리아와 KBS 2TV에서 동시 방송을 시작한다.
taehyun@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