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808253 1092020103063808253 01 0101001 6.2.0-RELEASE 109 KBS 56680987 false true false false 1604050675000 1604053020000

‘靑 경호 논란’에 김태년 “역대 대통령 다 그랬다”

글자크기
K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제(28일) 문재인 대통령의 국회 시정연설 당시 대통령 경호원이 본회의장안에서 권총을 소지한 것과 관련해, 야당에서 부적절하다는 문제제기가 잇따르자 여당은 “문제가 없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는 오늘(30일) 국회에서 열린 당 비상대책위 회의 후 기자들에게 “신성한 의사당 안에 의원들을 못 믿어서 그런지는 모르겠지만, 국회 사무처가 본회의장 안에 무기 반입을 협의로 허용한 것이면 차후 그런 일이 절대로 있어서는 안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오늘 국회 운영위 국회 사무처 국정감사에서도 질의가 나오자, 김영춘 사무총장은 경호처 직원들의 권총 소지 여부는 사무처에서 알지 못한다며, 경호처 직원의 본회의장 출입은 문제가 되지 않는다는 취지로 답변했습니다.

운영위 위원장석에서 회의를 이끌던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원내대표도 “역대 대통령들이 본회의장 들어오실 때 경호원들은 다 함께 들어와서 경호를 했었다”라며 “이번에 문재인 대통령만 그렇게 하는 거 아니라는 말씀을 드린다”라고 덧붙였습니다.

이와 관련해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오늘 출입기자단에 공지 문자메시지를 보내 “대통령경호처는 ‘대통령등의 경호에 관한 법률’ 제 19조(무기의 휴대 및 사용)에 따라 경호행사장에서 어떠한 위협에도 대처하기 위해 무기를 휴대하고 임무를 수행한다”며 “이는 청와대에서 열리는 행사에서도 마찬가지”라고 설명했습니다.

이에 대해 국민의힘 정점식 의원은 해당 법률 19조는 ‘무기를 휴대할 수 있다’는 것이지 ‘반드시 휴대하여야 한다’는 취지가 아니므로 본회의장에서 경호원의 무기 휴대는 처장 지시에 따른 것이지 법률에 따른 것이 아니라고 반박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수연 기자 (sykbs@kbs.co.kr)

<저작권자ⓒ KBS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