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808258 0512020103063808258 03 0301001 6.2.0-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false false 1604050719000 1604050730000

충남지역 '가짜 경유' 의심 사례…관계기관 합동 분석 나선다

글자크기

공주·논산 소재 주유소 2곳서만 56건 신고…정밀 시험분석

뉴스1

석유관리원. © 뉴스1 DB

(세종=뉴스1) 권혁준 기자 = 최근 충남지역의 일부 주유소에서 '가짜 경유' 의심 사례가 발생하면서 관계기관이 합동 분석에 나섰다.

한국석유관리원은 최근 충남지역에서 주유한 다수의 차량에서 고장이 발생함에 따라 관계기관과 합동으로 긴급 원인규명에 나서기로 했다고 30일 밝혔다.

석유관리원은 "지난 26일부터 현재까지 충남 공주시와 논산시 소재의 주유소 두 곳에서 주유한 차량고장의 원인이 가짜경유로 의심된다는 소비자 신고 56건이 접수됐다"면서 "해당 차량에서 채취한 연료에 대해 정밀 시험분석을 진행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석유관리원은 첫 의심 전화 신고를 받은 뒤 곧장 해당 주유소에 대해 현장 점검을 시작해 지자체·수사기관과의 합동 조사로 확대하고 있다.

고장 차량에서 채취한 시료에는 무기물질인 규소 성분이 다량 검출되는 등 그간의 전형적인 가짜석유가 아닌 특이한 형태로 추정된다는 것이 석유관리원의 설명이다. 이에 따라 첨단 검사장비를 이용한 정밀 분석이 진행되고 있다.

손주석 석유관리원 이사장은 "가짜석유는 대기 오염과 탈세의 원인이 되고 특히 자동차 고장 등의 원인으로 국민의 안전을 크게 위협하는 중대범죄"라면서 "유사사례에 대해서도 지속적으로 단속에 나설 것"이라고 말했다.
starburyny@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