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808710 0362020103063808710 03 0304001 6.2.0-RELEASE 36 한국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604052660000 1604052702000

2025년까지 전기차 가격 1000만원 내린다

글자크기
미래자동차 확산 및 시장선점 전략 발표
5년 뒤 전기·수소차 133만대 누적 보급
수소차 충전소 2022년까지 80기 구축
완성차 수출의 35%를 친환경차로
한국일보

문재인 대통령이 정의선 현대자동차 회장과 함께 30일 현대차 울산공장을 방문해 미래형 모빌리티 전시관을 둘러보고 있다. 울산=청와대사진기자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정부가 향후 5년 뒤 전기ㆍ수소차를 133만대 보급하는 '한국판 뉴딜' 계획을 이행하기 위해 내연기관 차량에 비해 비싼 전기차 가격을 2025년까지 1,000만원 내리고, 수소차 충전소는 2022년까지 80기를 구축하기로 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30일 울산 북구 현대자동차 공장을 방문한 자리에서 산업통상자원부는 이 같은 내용의 '미래 자동차 확산 및 시장 선점 전략'을 발표했다. 지난 7월 정부가 한국판 뉴딜 계획을 통해 2025년까지 전기차와 수소차 133만대를 보급하겠다는 목표치를 제시한 데 이은 구체적 이행 전략이다. 이 전략으로 정부는 산업 생태계를 미래차 중심으로 신속히 전환하고 연관 산업의 세계 시장을 선점하겠다는 방침이다.

그동안 전기차와 수소차 등 미래차 보급과 수출이 확대돼왔지만, 여전히 △충전 인프라 구축 지연 △상대적으로 비싼 차량 가격 △상용차 등 다양한 차종 출시·보급 지연 △부품업계 사업 재편·전환 부족 등에 대한 지적이 많았다. 이번 이행 전략으로 이 같은 문제를 해결하겠다는 것이다.

먼저 신축 건물의 전기차 충전기 설치 의무 비율을 현행 0.5%에서 5%까지 상향한다. 추가로 기존 건물에도 2%의 설치 의무를 부과해 2025년까지 전기차 충전 시설을 50만기 이상 구축한다는 목표를 세웠다. 수소차 충전소도 공공 유휴부지를 발굴해 설치를 늘리고, 충전소의 수소연료 구입 비용을 한시적으로 지원한다. 이를 통해 서울을 비롯한 수도권을 우선으로 2022년까지 수소차 충전소 80기를 구축할 계획이다. 전기차 가격은 오는 2025년까지 1,000만원을 인하하는 걸 목표로 핵심 부품과 전용 플랫폼 연구개발(R&D)을 추진한다.

또한 미래차를 확고한 주력 수출 산업으로 키우기로 했다. 2025년까지 전기차 46만대, 수소차 7만대, 하이브리드차 30대를 수출한다. 전체 완성차 수출의 35%를 친환경차로 전환한다는 것이다.

2025년까지 전국 모든 고속도로와 주요 간선도로에 'C-ITS'도 구축한다. C-ITS는 차-도로, 차-차 간의 통신 시스템으로, 차량 센서의 인지 기능을 보완해 안전한 주행을 돕는 자율주행의 필수 인프라다. 이를 통해 2022년까지 자율주행 레벨3, 2024년 레벨4의 일부 상용화 목표를 달성한다는 계획이다. 정부는 또 2030년까지 1,000개 부품 기업을 미래차 분야로 전환할 예정이다.

산업부 관계자는 "향후 민관 합동 '미래차산업 혁신 태스크포스'를 꾸릴 것”이라며 “산업 발전과 일자리 확보를 중심으로 내년부터 본격적인 정책 과제 수립에 돌입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현우 기자 777hyunwoo@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