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808712 1192020103063808712 01 0101001 6.2.0-RELEASE 119 연합뉴스TV 0 true true false false 1604052702000 1604052720000

통신선 복원·공동조사엔 '묵묵부답'…결국 물 건너가나

글자크기
통신선 복원·공동조사엔 '묵묵부답'…결국 물 건너가나

[앵커]

북한이 서해상 공무원 피격 사건과 관련해 한 달여 만에 또다시 입장을 내놨습니다.

하지만, 군 통신선 재가동과 공동조사 등 우리 정부의 요구에 대해서는 이렇다 할 언급을 하지 않았습니다.

신새롬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북한이 서해상 공무원 사망 사건과 관련해 다시 입을 열었습니다.

지난달 27일, 해당 사건에 대한 북측의 경위 조사 결과와 유감 표명을 한 지 한 달여 만입니다.

표면적으로는 서해상 사건이 국제적인 이슈로 부각될 조짐에 선제 조치라는 분석입니다.

<정대진 / 아주대 통일연구소 특별연구원>"UN이 연말에 총회가 있잖아요. 2005년부터 계속 북한 인권결의안이 올라오는데, 지금도 좀 얘기가 되고 있고… 9월 서해상 사건 때문에 더 좀 곤혹스러운 입장이죠. 사전 대응하는 측면이 크죠."

아울러 미 대선을 앞두고 불투명한 북미 관계 속 남북관계를 관리하려는 의도도 읽힌다는 해석입니다.

하지만, 무엇보다 우리 정부가 제안한 남북 공동조사와 통신선 재개와 관련해서는 이렇다 할 언급이 없었습니다.

전문가들은 침묵으로 사실상 거부 의사를 밝히는 동시에 남한 여론을 확인해 보려는 의중도 반영됐다고 풀이했습니다.

<홍민 / 통일연구원 북한연구실장>"(북한은) 지금까지로 상황은 끝났다. 어쨌든 정리하고 싶다. 그런데 남측이 계속 정략적으로 바라보고 있다는 얘기를 하는 거죠. 우리의 반응을 떠본다고 할까요? 그런 의미가 강하지 않을까.

정부는 재차 사실 규명을 위한 군 통신선 연결이 우선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조혜실 / 통일부 부대변인> "북한의 사실 규명과 해결을 위한 노력이 조속히 이루어지기를 바랍니다. 이를 위해서 남북 간 소통을 위한 군 통신선의 우선적 연결을 촉구한다."

군 통신선은 지난 6월 이후, 북측이 응답하지 않고 있습니다.

연합뉴스TV 신새롬입니다. (romi@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