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808760 0242020103063808760 04 0401001 6.2.0-RELEASE 24 이데일리 0 false true false false 1604052835000 1604052850000

‘니스 테러’ 당한 브라질 여성, 세 자녀의 어머니였다

글자크기

“아이들에게 사랑한다 전해달라” 말 남겨

성당 관리인 50대 남성도 목숨 잃어

[이데일리 김미영 기자] 29일(현지시간) 오전 프랑스 니스의 노트르담 성당에서 벌어진 테러 참사로 목숨을 잃은 이들의 사연이 알려지면서 안타까움을 자아내고 있다.

이날 오전 프랑스 남부 휴양도시 니스의 노트르담 대성당을 찾았다가 흉기 테러를 당한 시몬 바헤투 시우바(44)는 “아이들에게 사랑한다는 말을 전해달라”는 말을 유언으로 남긴 것으로 전해졌다. 브라질 대서양 연안 살바도르 출신인 그녀는 프랑스 파리에서 30년을 거주해왔다. 노트르담 대성당에서 흉기 테러 용의자인 브라임 아우이사우이에게 수 차례 칼에 찔린 그녀는 가까스로 인근 빌딩으로 도망쳤고 한 바에서 쓰러졌다.

그녀는 “누군가가 사람들을 찌르고 있다”면서도 자녀들에 대한 사랑을 마지막까지 표현한 뒤 숨을 거둔 것으로 알려졌다.

일간 가디언과 텔레그래프, BBC 방송에 따르면 브라질 외무부는 이날 내놓은 성명에서 “(니스 테러) 사망자 중 한 명은 세 명의 자녀를 둔 44세 브라질 여성이라는 것을 알리게 돼 매우 유감스럽다”면서 “그녀는 프랑스에서 살아왔다”고 밝혔다. 다만 그녀가 프랑스 국적을 가졌는지는 공개하지 않았다.

남성 사망자는 아내와 두 명의 자녀를 둔 뱅상 로크(55)씨로, 성당의 관리인으로 일해왔다. 독실한 가톨릭 신자인 그는 지난 10년간 성당에서 성례와 미사를 준비해왔다. 그는 용의자에게 목이 베였고, 성당 안에서 시신이 발견됐다.

나머지 한 명의 사망자는 이름이 알려지지 않은 60세 여성으로, 이른 아침 예배를 위해 성당을 찾았다가 가장 먼저 공격을 받았다. 경찰은 용의자가 그녀를 참수하려 했던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한편 튀니지 출신 20대 청년이 이날 교회 신자와 관계자들에게 흉기로 테러 공격을 가해 3명이 숨졌다. 흉기 테러 용의자는 북아프리카 튀니지 출신으로 이탈리아를 거쳐 프랑스로 넘어온 21세 청년으로 알려졌다. 용의자가 갖고 있던 가방에서는 이슬람교 경전인 코란 사본과 휴대전화 두 대, 흉기 등이 발견됐다.

이데일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프랑스 니스 테러 현장의 추모 물결
[EPA=연합뉴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