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810341 0182020103063810341 01 0104001 6.2.0-RELEASE 18 매일경제 62442202 false false false false 1604060453000 1604666287000

박원순 성추행 피해자, 이낙연에 질의…"사건 진상규명 위해 무슨 노력을 했나"

글자크기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성폭력 피해 여성이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에게 "도대체 무엇에 사과한다는 뜻이냐"며 공개 질의를 보냈다. 피해 여성은 이 대표를 향해 "우리 사회가 공당에 어떤 기대를 하고 있다고 생각하냐"며 내년 재·보궐 선거 공천 추진 결정을 비판했다.

30일 박 전 서울시장 성폭력 피해 여성 A씨는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에게 공개 질의'라는 제목으로 된 보도자료를 내고 이같이 말했다. A씨는 이 대표가 재·보선 공천을 위해 전 당원 투표를 추진하기로 한 결정과 그 과정에서 이루어진 사과 방식을 강도 높게 비판했다.

그는 "전 당원 투표와 관련해 '피해 여성께 마음을 다해 사과드린다'고 말씀하신 바 '피해 여성'에 제가 포함되는 것이 맞냐"며 "도대체 무엇에 대해 사과하신다는 뜻이냐"고 물었다. 그러면서 "당 소속 정치인의 위력 성추행을 단속하지 못하신 것"에 대한 사과인지 "지지자들의 2차 가해 속에 저를 방치하고 있는 현실에 대해 사과하는 것"인지 물었다.

A씨는 민주당이 피해 사건에 대한 진실 규명과 재발 방지를 위한 조치에도 손을 놓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는 "사건 공론화 이후 지금까지 집권 여당, 해당 정치인의 소속 정당으로서 어떤 조치들을 취하셨냐"고 물었다.

이에 대해 이 대표 측은 "공식적으로 피해자가 요구한 것인지 변호사를 통해 대신 보낸 것인지 아직 불분명하고 공식적으로 접수한 내용이 없기 때문에 확인되면 입장을 낼지 검토를 해봐야 할 것 같다"고 했다.

[이석희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