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811312 0532020103063811312 05 0501001 6.2.0-RELEASE 53 노컷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04069588000 1604069687000

'24점 차 대역전승' SK, 오리온 잡고 1위 추격

글자크기
CBS노컷뉴스 임종률 기자

노컷뉴스

SK 가드 김선형(왼쪽)이 30일 오리온과 원정에서 상대 수비를 뚫고 드리블하고 있다.(고양=KBL)


프로농구 서울 SK가 고양 오리온에 24점 차 역전승을 거뒀다.

SK는 30일 경기도 고양체육관에서 열린 '2020-2021 현대모비스 프로농구' 오리온과 원정에서 75 대 66으로 이겼다. 최근 3연승의 신바람을 냈다.

6승 2패가 된 SK는 단독 2위를 유지했다. 1위 인천 전자랜드(6승 1패)와는 0.5경기 차다.

자밀 워니가 29점 14리바운드로 골밑을 지배하며 승리를 이끌었다. 김선형도 18점 5리바운드 5도움으로 활약했다.

오리온은 2연패를 당하며 5위(4승 4패)로 내려섰다. 4위 안양 KGC인삼공사(5승 4패)와는 0.5경기 차다. 이적생 이대성과 허일영이 30점을 합작했으나 역부족이었다.

출발은 오리온이 좋았다. SK가 1쿼터 12점에 그친 사이 오리온은 허일영과 이대성이 18점을 합작하며 29점을 쏟아부었다. 2쿼터 초반에는 오리온이 40 대 16으로 24점이나 앞서기도 했다.

하지만 SK는 2쿼터부터 살아났다. 특유의 속공을 앞세워 20점을 넣으면서 32 대 44로 따라붙은 채 전반을 마쳤다.

후반에는 SK의 분위기였다. 3쿼터 김선형과 워니를 앞세운 SK는 53 대 59까지 추격하며 4쿼터를 맞았다. 종료 6분 39초 전 김선형의 득점으로 63 대 61로 역전에 성공한 SK는 안영준까지 득점에 가세하며 승기를 잡았다. 오리온은 4쿼터 7점에 머물렀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