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811394 0292020103163811394 06 0602001 6.2.0-RELEASE 29 OSEN 0 false true false false 1604070060000 1604070102000 related

스윙스, '쇼미9' 합격에 눈물 "행복"..기리보이 "사기 당할 만큼 착한 형"

글자크기
OSEN

쇼미더머니9 스윙스


[OSEN=김은애 기자] 스윙스가 합격 후 눈물을 흘렸다.

30일 오후 방송된 Mnet ‘쇼미더머니9’에선 60초 팀 래퍼 선발전이 펼쳐졌다.

스윙스의 무대는 방송 전부터 기대를 모았다. 스윙스는 “내가 원하는 것은 인정이다”라며 “괴물래퍼를 보여주고 싶다”라고 밝혔다.

스윙스는 파워풀한 에너지를 과시하며 폭발적인 랩을 들려줬다. 프로듀서들과 다른 지원자들은 스윙스의 랩에 입을 다물지 못했다.

스윙스는 마지막에 마이크까지 높게 던지며 무반주 랩을 선보였다. 스윙스는 “퇴물래퍼 어땠어”라고 말했다. 프로듀서들은 “영혼을 담았다” “너무 멋있다” “난 이렇게 못할 것이다”라고 칭찬을 쏟아냈다.

그 결과 스윙스는 ‘2 PASS’를 받았다. 탈락을 누른 두 팀은 스윙스와 같은 레이블이라 ‘PASS’를 줄 수 없었다. 스윙스는 왜 나왔냐는 질문에 “이유가 많다. 작년에 쇼미할 때 내 인생 최고 치욕 20개 중 하나를 맛 봤다. 인맥힙합, 실력 등이라 비난을 받았다. 외모, 기타 등등으로 욕 먹을 때는 그렇게까지 신경쓰이지 않았다. 실력으로 이야기할 때 너무 힘들더라. 음악으로 쌓아온 것들이 갈기갈기 찢기는 것 같았다”라고 고백했다.

이어 스윙스는 “무조건 1차에 떨어지는 것이다라는 댓글이 달렸다. 좋아요 수가 엄청 많더라. 1년동안 품어왔다. 인정을 받고 싶었다. 남들한테 받아야할 때는 받아야한다고 생각한다”라고 털어놨다.

프로듀서 기리보이는 스윙스의 무대를 본 뒤 눈물을 흘렸다. 기리보이는 “나를 처음 알아봐주고 연락왔던 것이 스윙스였다. 처음 시작했을 때 모두 힘들겠지만 그 형이 응원해줘서 여기까지 올 수 있었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기리보이는 “처음 음악할 당시 알바하고 나왔을 때 스윙스에게 연락이 왔었다. 아무 것도 없는 사람에게. 아는 사람은 다 알 것이다. 스윙스는 진짜 좋은 형이고 착한 형이다. 옆에서 보면 굉장히 나쁜 일도 많이 당한다. 사기도 진짜 많이 당했다”라고 울컥한 모습을 보였다. 이를 들은 스윙스는 “인맥힙합 그만 합시다”라고 쑥스러운 듯 미소를 보였다.

이후 스윙스는 프로듀서들의 극찬 속에 코드쿤스트, 팔로알토 팀을 택했다. 이어 무대에서 내려온 스윙스는 눈시울을 붉혔다. 그는 “자존감이 올라간다. 나 리얼이구나. 진심으로 행복하다. 되게 좋다. 감사하다”라고 고백했다.

/misskim321@osen.co.kr

[사진] 쇼미더머니9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