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811567 0092020103163811567 03 0304001 6.2.0-RELEASE 9 뉴시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04072700000 1604072711000

'북한 내부 소식'으로 현혹하는 악성 파일 발견…"해킹 주의"

글자크기

이스트시큐리티 "특정 정부 연계 ‘탈륨' 해킹 조직, 위협 증가"

뉴시스

[서울=뉴시스] 악성 문서 작동 시 북한 내부 소식으로 이용자를 현혹하는 문서 화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이재은 기자 = 통합보안 기업 이스트시큐리티는 마치 북한의 최근 내부 소식인 듯 현혹하는 악성 HWP 문서 파일 공격이 발견돼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30일 밝혔다.

이번에 등장한 위협은 공격자가 실제 탈북민이나 대북 소식통으로 신분을 위장해 최신 북한 뉴스를 제공하겠다는 식으로, 대북 분야 활동가나 전문연구원 등에 접근해 해킹을 시도하고 있다.

일반적인 스피어 피싱 공격은 처음부터 이메일에 악성 파일을 첨부해 수신자로 하여금 즉시 실행을 유도하지만, 의심이 많거나 보안 경각심이 높은 대상자의 경우 신뢰를 먼저 구축한 뒤 공격을 진행하는 나름 치밀한 시나리오를 활용하고 있다.

이번 공격은 초반 일정 기간은 정상적인 이메일을 수차례 보내 대상자를 먼저 안심시키는 사전 준비과정을 거치고, 자신을 믿는다고 판단된 순간 악성 파일을 전달하는 일종의 투트랙 공격 전략을 구사 중인 것으로 보인다.

아울러 HWP, DOC 등 문서형 악성 파일을 전송할 때는 보안 프로그램의 탐지와 의심을 최소화하기 위해 문서작성 프로그램의 자체 암호 설정 기능을 악성코드에 적용해 보낸 후, 이메일을 회신한 사람에게만 해제 암호를 제한적으로 전달하는 1:1 맞춤형 감염 수법을 사용한다.

한편공격에 활용된 여러 코드를 살펴본 결과, 공격자는 실제 북한 언어 표현에 능통한 것으로 보이며 악성 파일 내부에선 제작자가 의도하지 않게 남긴 흔적이 발견됐다.

이는 제작자의 특정 폴더 경로로, 해당 경로는 실제 악성코드를 제작한 공격자가 문서 파일의 객체 연결 삽입(OLE)과 바로 가기(LNK) 기능을 악용해 감염을 유도하면서 코드 내부에서 발견됐다.

이스트시큐리티 ESRC는 HWP 문서 파일 공격이 사람의 심리와 호기심을 자극하는 방식으로 꾸준히 발전하고 있다며, 이번 공격의 배후로는 특정 정부가 연계된 것으로 알려진 해킹 조직 ‘탈륨(Thallium)’ 소행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ESRC 분석에 의하면 탈륨은 ‘김수키(Kimsuky)’라는 이름으로도 알려져 있으며, 최근 한국과 미국 등에서 연이어 사이버 위협 주의보를 발령하는 등 지능형지속위협(APT) 그룹 중 가장 활발한 첩보 활동을 전개하고 있다고 진단했다.

이스트시큐리티 ESRC센터장 문종현 이사는 “탈륨 조직의 공격 대상 리스트에는 정치·외교·안보·통일·국방 전현직 관계자를 포함해 주요 정부기관 자문위원으로 활동하는 교수진과 북한 전문 취재 기자들이 포함되어 있는데, 이와 더불어 비트코인 등 암호화폐 분야나 국내외 의료 및 제약사 관계자 등 전방위 공격이 수행되고 있다”며 “특정 정부와 연계된 것으로 알려진 탈륨의 사이버 위협 수위는 갈수록 증대되고 있어 유사 위협에 노출되지 않도록 민관의 특별한 주의와 관심이 요구된다”고 당부했다.

이어 “대북 분야 관계자와 정상적 이메일을 수차례 주고받아 의심을 최소화 후, 수일이 지난 후에 악성 파일이나 URL 링크를 보내는 등 사전에 치밀하게 준비된 시나리오 기반의 시간차 공격전략을 구사하고 있어 항상 의심하고 조심하는 보안 의식이 절실할 때”라고 강조했다.

한편, 이스트시큐리티는 새롭게 발견된 악성 파일을 보안제품 알약(ALYac)에 ‘Exploit.HWP.Agent’ 탐지명으로 긴급 추가했고, 대응 조치를 관련 부처와 긴밀하게 진행하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lje@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