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811827 0562020103163811827 03 0305001 6.2.0-RELEASE 56 세계일보 0 false false false false 1604080800000 1604081178000

삼성엔지니어링, 멕시코서 4조5000억원대 플랜트 수주

글자크기
삼성엔지니어링이 멕시코에서 4조5000억원에 달하는 초대형 프로젝트를 수주했다. 단일 프로젝트로는 삼성엔지니어링 창사이래 최대 수주금액이다.

삼성엔지니어링은 삼성엔지니어링의 멕시코 법인이 지난 28일(멕시코 현지시각), 멕시코 국영석유회사인 페멕스(PEMEX)의 자회사 PTI-ID로부터 ‘도스보카스 정유 프로젝트(Dos Bocas Refinery Project) 패키지 2·3의 EPC(2단계)’에 대한 수주통보서를 접수했다고 30일 밝혔다.

이번 수주금액은 4조1000억원으로, 지난해부터 수행하고 있는 기본설계(FEED)와 초기업무(Early Work) 금액까지 합치면 약 4조5000억원에 달한다.

멕시코 동부 타바스코주 도스보카스 지역에서 진행되는 이번 프로젝트는 하루 34만 배럴의 원유생산설비를 건설하는 사업이다. 원유생산국임에도 정제시설 부족으로 석유를 수입하고 있는 멕시코 내에서 국가적인 이목이 집중된 사업이다.

2000년 첫 수주 이후 20년간 페멕스와의 인연을 맺고 있는 삼성엔지니어링은, 이번 수주로 20년간 6개, 총 5조5000억원 규모의 경험을 쌓게 됐다. 발주처와의 신뢰 관계는 이번 프로젝트를 수행하는데 시너지 효과를 낼 것으로 기대된다.

삼성엔지니어링 관계자는 “이번 수주는 오랜 기간 축적해 온 삼성엔지니어링의 설계 기술경쟁력이 바탕이 됐다”며 “정유 프로젝트 기술력과 멕시코 시장에서의 수행경험을 살려 이번 프로젝트를 성공적으로 견인할 것”이라고 밝혔다.

권구성 기자 ks@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