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812086 1082020103163812086 06 0601001 6.2.0-RELEASE 108 엑스포츠뉴스 63768530 false true false false 1604089800000 1604089808000 related

'사생활 논란' 찬열, 백현의 '지인 루머' 해명에도 '침묵'…비판 여론ing [종합]

글자크기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최희재 기자] 그룹 엑소의 찬열의 '사생활 논란'이 이틀째 화제를 모으고 있다. 특히 '지인 루머'에 언급된 백현이 해명한 가운데 당사자인 찬열은 여전히 묵묵부답으로 일관하고 있다.

지난 29일, 찬열의 전 여자친구라고 주장한 A씨는 인터넷 커뮤니티 등을 통해 찬열이 자신과 교제하는 3년 동안 유튜버, BJ, 댄서, 승무원, 걸그룹 등과 바람을 피웠다고 폭로했다. A씨는 녹취록이 있다고 덧붙이면서, 찬열로 추정되는 남성과 찍은 사진을 공개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런 가운데, 29일 누리꾼 B씨는 자신의 소셜 미디어에 찬열과 백현의 지인이라고 밝히며 장문의 글을 게재했다. B씨는 "음악생활에 지장 주면 죽어버리겠다는 말을 입에 달고 살던 너, 그 친구(전 여자친구)가 녹취했을 거라고는 상상도 못 했나보다. 제발 남 탓하기 전에 본인부터 돌이켜보고 반성부터 해"라고 추가 폭로했다.

이어 "전화해서 나한테 이러쿵 저러쿵 이야기 하면 내가 옹호할 줄 알았어?"라며 "전화해서 애들 입단속부터 시키려는 너는 아직 멀었다. 찬열아 제발 정신 차려. 백현이도 너처럼은 안 살아"라고 덧붙였다.

이처럼 멤버 백현이 언급된 추가 폭로글은 삽시간에 퍼졌다. B씨는 해당 글이 논란이 되자 자신의 SNS 글들을 모두 삭제했다. 그러나 논란의 중심은 당사자인 찬열이 아닌, 타 멤버로 백현으로 쏠리면서 또 다른 루머를 양산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에 백현은 30일 자신의 소셜 미디어를 통해 "아 그러니까... 내 지인 누군데?"라는 글을 게재하며 해당 '지인 루머'글에 해명했다.

관련없는 백현까지 언급되며 논란은 가라앉지 않고 있다. 그러나 A씨의 폭로로 지목된 논란의 당사자 찬열은 여전히 침묵으로 일관하고 있다. 소속사인 SM엔터테인먼트는 엑스포츠뉴스에 "입장 없다"고 입장을 밝힌 바 있다.

이에 누리꾼들은 "사생활이라 회사가 말 못하면 당사자가 말해야지", "다른 멤버한테 이게 무슨 민폐", "진짜 실망이다", "언급된 다른 걸그룹 멤버한테도 사과해라" 등의 반응을 보였다. 뿐만 아니라 일각에서는 찬열의 엑소 탈퇴를 촉구하는 움직임도 나오고 있다.

논란의 중심인 찬열이 계속해서 침묵으로 일관한다면, 대중의 비판 여론은 쉬이 가라앉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jupiter@xportsnews.com / 사진=엑스포츠뉴스 DB, 커뮤니티 캡처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