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812110 0112020103163812110 03 0303004 6.2.0-RELEASE 11 머니투데이 0 false true false false 1604090569000 1604090767000

美 올해 추가부양 물 건너갔다…공화당 "내년초 처리"

글자크기
[머니투데이 뉴욕=이상배 특파원]

머니투데이

낸시 펠로시 미국 하원의장(왼쪽)과 미치 매코널 상원 원내대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미국에서 약 2조달러(2300조원) 규모의 추가 경기부양책이 11월3일 대선 전은 커녕 연내 처리도 어렵게 됐다. 미 상원의 다수당인 공화당 지도부가 내년초 처리를 공언하면서다.

30일(현지시간) 미국 경제방송 CNBC에 따르면 미치 매코넬 상원 공화당 원내대표는 이날 라디오 인터뷰에서 "새해 벽두에 부양책을 처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그는 "부양책은 코로나19(COVID-19) 2차 확산으로 고통 받는 소상공인과 병원들을 지원하는 데 초점이 맞춰질 것"이라고 했다.

앞서 매코넬 대표는 다음달 8일까지 상원의 휴회를 선언했다. 다음달 3일 대선 전엔 부양책을 상원 표결에 부치지 않겠다는 뜻이다.

매코넬 대표는 최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게 대선 전에 민주당과의 부양책 협상을 타결하지 말라고 조언한 것으로 알려졌다. 트럼프 대통령이 연임해야 대선 후 부양책 처리가 좀 더 빠를 것이란 국민들의 기대감을 대선에 활용하기 위함으로 풀이된다. 조 바이든 민주당 후보가 대선에서 승리할 경우 새 행정부가 다시 부양책을 입안하는 과정에서 추가로 시간이 소요될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

하원을 장악한 민주당은 연방정부의 추가 실업수당 지급 재개과 코로나19 사태 극복을 위한 지방정부 지원 등의 내용을 담은 2조2000억달러의 추가 부양 패키지를 이달초 하원에서 통과시켰다.

그러나 상원을 지배하는 공화당은 민주당이 집권한 지방정부들을 돕는 데 연방 자금을 투입할 수 없다며 상원에서의 부양책 처리를 거부해왔다.

뉴욕=이상배 특파원 ppark140@gmail.com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