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812207 1102020103163812207 08 0805001 6.2.0-RELEASE 110 조선비즈 0 false true false false 1604091600000 1604091725000

오늘밤 19년만의 ‘핼러윈 블루문’ 뜬다… 다음 기회는 2039년

글자크기
조선비즈

보름달./한국천문연구원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국립과천과학관은 31일 밤에 19년만의 ‘핼러윈 블루문’이 뜬다고 밝혔다. 블루문은 한달에 두 번째 뜨는 보름달, 핼러윈 블루문은 핼러윈데이인 이날에 뜨는 블루문을 말한다.

블루문은 평균적으로 2년 8개월마다, 그중 핼러윈 블루문은 19년마다 뜬다. 다음 핼러윈 블루문이 뜨는 날은 2039년 10월 31일이 된다.

블루문의 어원은 ‘배신하다’라는 뜻을 가진 ‘밸류(belewe)’에서 왔다. 한달에 한번 떠야 정상인 보름달이 한번 더 떠서 이렇게 불린 것이다. 현재는 파란색을 뜻하는 ‘블루(blue)’로 바뀌어 불리고 있다. 영미권에서 불길한 징조인 보름달과 암울한 색인 파란색을 연결지은 것이라는 게 학계의 해석이다. 때문에 달이 실제로 파랗게 보이는 것은 아니다.

현재 알려진 블루문의 정의는 1946년 미국 천문잡지 ‘스카이 앤 텔레스코프(Sky & Telescope)’가 잘못 설명한 것이 널리 퍼져 자리잡은 것이다. 블루문의 원래 정의는 한 계절의 세번째 뜨는 보름달이었다. 일반적으로 보름달은 매달 한번씩 뜨고 한 계절(3개월)에 세번, 네번씩 뜨는 만큼 원래 의미의 블루문은 매 계절 벌어지는 흔한 현상이었다.

과천과학관은 이날 오후 8시부터 1시간 동안 유튜브 생중계로 핼러윈 블루문에 대한 해설을 제공한다.

조재일 과천과학관 전문관(천문학 박사)은 "블루문과 핼러윈데이가 과학적으로 큰 의미가 있는 건 아니지만, 최근 많은 사람들이 핼러윈데이를 즐기므로 코로나19 시대에 집에서 가족들과 블루문과 핼러윈데이의 의미를 되새기면서 시청하면 좋겠다"고 말했다.

김윤수 기자(kysme@chosunbiz.com)

<저작권자 ⓒ ChosunBiz.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