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812327 0112020103163812327 03 0303001 6.2.0-RELEASE 11 머니투데이 0 false true false false 1604093700000 1604093767000

LG화학 배터리 분할 반대했던 개미들의 '나홀로 순매수'

글자크기
[머니투데이 황국상 기자] [30일 LG화학 3개월래 최대 낙폭, 개인만 595억 순매수 vs 외국인(-149억) 기관(-411억) 순매도]

머니투데이

(서울=뉴스1) = 30일 서울 여의도 트윈타워에서 LG화학 임시주주총회가 열리고 있다. LG화학의 배터리사업 분할안건은 참석 주식 총수의 82.3%와 의결권 있는 발행주식 총수의 63.7%의 찬성으로 통과됐다. (LG화학 제공) 2020.10.30/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LG화학의 배터리 사업부문 물적 분할안이 압도적인 표차로 주주총회에서 통과됐다. 국민연금을 비롯해 개인투자자들이 "주주가치 훼손"을 주장하며 반대를 외쳤지만 82% 이상의 주주들이 분할안에 찬성하며 주총 절차는 무난히 지나갔다.

주주총회가 열렸던 지난 30일 증시에서 LG화학 주가는 장 초반부터 1~2%대 낙폭을 기록했는데 그 날 오전 10시10분쯤 주주총회에서 물적분할 안건이 통과된 직후부터 낙폭은 3~4%대로 커졌다. 장 초반 64만8000원이던 주가는 장 마감 시점에는 61만1000원(전일 대비 -6.14%)까지 빠졌다. 이날 LG화학 낙폭은 지난 6월15일(-7.36%) 이후 넉달여 만에 가장 컸다.

눈에 띄는 것은 개인투자자들이 LG화학 저가매수에 나섰다는 점이다. 이날 외국인은 149억원어치를 순매도하며 8거래일만에 매도우위로 돌아섰다. 기관은 이날에만 411억원어치를 순매도하며 이달 들어 지속돼 온 매도우위 기조를 유지했다. 개인만 595억원어치를 순매수했다.

지난달 LG화학이 물적분할 방식의 배터리 사업부문 분할 방안을 내놓은 이후부터 개인들은 분할 자체의 반대를 주장해왔다. 존속법인(LG화학)의 지분율만큼 신설법인(가칭 LG에너지솔루션)의 지분을 나눠받을 수 있는 인적분할이 아닌, LG 측이 추진하기로 한 물적분할은 LG화학만 신설법인의 100% 지분을 보유할 뿐이라는 점에서다.

이 때문에 네이버 종목게시판 등 인터넷 게시판에서는 전자투표 참여를 통한 반대운동 참여를 독려하는 목소리들이 많았다. LG화학에 대해서는 "주주를 무시하는 기업"이라는 비판이 나오기도 했고 LG화학과 함께 2차전지 사업을 주력으로 하는 "삼성SDI로 옮기자"는 주장도 나왔다.

머니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러나 정작 이날 주주총회에서는 개인 투자자들의 참여는 저조했던 것으로 보인다. 이날 주총에는 의결권 있는 총 발행주식 수(7708만6297주) 중 5970만9287주(77.5%)만큼만 참여했다. 주총 참석 주주의 무려 82.3%에 이르는 4910만9500여주가 LG 측의 손을 들어줬다. 발행주식 총 수 기준으로도 63.7%가 분할안에 찬성했다.

발행주식 총 수의 10% 이상이자 출석 주식 수의 13.5%(약 805만주)의 지분을 보유한 국민연금이 반대를 선언했으나 역부족이었던 것이다. LG화학이 지난 20일부터 29일까지 열흘간 전자투표를 통해 개인 투자자 참여를 가능케 했음에도 정작 개인 투자자 참여는 극히 저조했음을 알 수 있는 대목이었다. 실제 이날 순매매 동향을 보더라도 다수 개인들은 단순 저가매수를 통해 추후 시세차익을 도모하려는 것으로 보이는 매매행태를 보이기도 했다.

한편 이번 개인 투자자들의 전자투표 참여가 저조해 회사 측의 계획을 저지하는 데는 실패했지만 일각에서는 "주주 민주주의를 실천하는 계기가 됐다"는 긍정적인 평가도 나온다. LG화학 주총 표대결을 계기로 투자자들이 단순히 시세차익만을 노린 투자가 아니라 회사 경영에 주주로서 의견을 낼 수 있다는 점을 학습할 수 있었던 계기이기도 하다는 점을 간과해서는 안된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황국상 기자 gshwang@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