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812448 0562020103163812448 01 0101001 6.2.0-RELEASE 56 세계일보 64331518 false true false false 1604095200000 1604095316000

주이삭 부대변인, 서울시장 보궐선거 출마 의지 없는 안철수 ‘강력’ 비판하고 탈당

글자크기

"안 대표님 스스로 '서울시장에 절대 안 나간다'고 말씀한 인터뷰를 기사로 접해 놀라지 않을 수 없었다. 이 경우는 쉽게 말하자면 세간의 기대와 걱정을 한 몸에 받음에도 우리 스스로 서울시장 선거 기회를 차버리는 메시지가 나간 것"

세계일보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2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당 부대변인인 주이삭 서울 서대문구의원이 서울시장 보궐선거에 출마 의지가 없는 안철수 당대표를 강하게 비판하고 당을 전격 탈당했다.

국민의당은 국회 의석수가 3명에 불과한 군소정당으로 내년 보궐선거에서도 후보 공천이 불투명한 상황이지만, 재보궐 선거를 5개월 남겨두고 30대 청년 기초의원의 탈당은 세간의 관심을 끌고 있다.

주 의원은 30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탈당의 변'에서 "유력 정치인이 있는 정치세력이 스스로 재신뢰 기회를 버리며 판도 흔들 줄 모르는 정당에서 더 이상 제가 할 수 있는 역할은 없다고 판단했기 때문이다"라며 전날 탈당계 제출 사실을 알렸다.

그는 "서울시의 행정권한은 어느 정치세력이나 그 인물의 정치력을 입증할 수 있는 아주 중요한 요소, 즉 '정치도 잘한다'는 것을 보여줄 좋은 기회가 될 수 있다"며 "특히 서울시장의 권한을 갖는 것만으로도 현 중앙 행정부와 여권을 충분히 견제할 수 있다"고 했다.

이어 "안 대표님 스스로 '서울시장에 절대 안 나간다'고 말씀한 인터뷰를 기사로 접해 놀라지 않을 수 없었다"며 "이 경우는 쉽게 말하자면 세간의 기대와 걱정을 한 몸에 받음에도 우리 스스로 서울시장 선거 기회를 차버리는 메시지가 나간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는 우리가 재도전을 못하는 게 아니라 안 하는 모습을 보여준 것"이라며 "시장 후보를 내지 않겠다고 하니 상대적으로 대권에 도전하는 것으로 읽히는데, 이것 또한 '재도전을 위한 재신뢰'의 과정은 여전히 생략했으니, 대권도전은 '개인기'에 기대는 '요행'으로만 보이게 된다"고 비판했다.

주 의원은 "과거 정당득표율 2위로 국회의석 38석을 쟁취하며 제3의 중도세력이 된 '초록'의 국민의당은 사라졌고, 현재 국회 3석으로 쪼그라든 '주홍'의 국민의당은 세력이 없기 때문에 실제 정책 결정에 아무 역할을 할 수가 없는 것이 현실"이라며 "요즘은 정치세력이 기본으로 해야 하는 좋은 정책과 인물을 국민께 소개하지 못하는 정당에, 제가 왜 이 당에 있어야 하는지도 수도 없이 고민해보았다. 그 결과 저는 '당을 나가야겠다'는 결론을 내렸다"고 전했다.

김현주 기자 hjk@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