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812461 0562020103163812461 01 0101001 6.2.0-RELEASE 56 세계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604095200000 1604095332000

"與 핵심 지지기반인 호남 민심 품어 유력 대권 주자로서 입지 다지려는 포석인 듯"

글자크기

이낙연, 30일 호남에서 이른바 '균형발전 3대 제안' 꺼내 들어 주목

세계일보

더불어민주당 '지역 상생을 위한 지역균형 뉴딜 광주·전남 현장 최고위원회회의'가 30일 오전 광주 서구 광주시의회 4층 회의실에서 열린 가운데 이낙연 대표가 인사말을 하고 있다. 뉴시스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가 30일 호남에서 이른바 '균형발전 3대 제안'을 꺼내 들어 관심을 끈다.

'이낙연표' 정책으로 여권의 핵심 지지기반인 호남 민심을 품어 유력 대권 주자로서의 입지를 다지려는 포석이란 반응이 일각에서 나온다.

이 대표는 이날 전북 부안에서 열린 현장 최고위에서 "제가 생각하는 균형발전 방안 몇 가지를 이 자리에서 소개하고 싶다"면서 지방 채용 할당 및 지방 기업 법인세 감면 구상을 사전 예고 없이 밝혔다.

구체적으로 ▲ 혁신도시 소재 공공기관 채용시 지방대 출신 비율 확대(현행 30%→50%) ▲ 수도권에서 멀수록 법인세를 낮추는 낙후지역 이전 기업 차등적 세제 ▲ 하위직 공무원 지방 할당제도 부분 도입 방안을 거론했다.

특히 지방대 출신 우대와 관련해, 확대분은 다른 광역시도의 몫이라며 "가령 전북에 있는 대학을 나오는 분이 (전남에 있는) 한국전력에 취직할 수 있는 길도 열리는 것"이라고 부연했다.

앞서 이 대표는 국가균형발전위와 의견을 나누며 구상을 가다듬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 대표가 고향인 호남으로 내려가 균형발전 구상을 내놓은 것을 두고 당 안팎에선 본격적인 대권 행보에 시동을 건 것이라는 해석이 나오고 있다.

차기 대권주자 선호도 조사에서 박빙 우위를 보이는 이재명 경기도 지사가 기본소득, 기본주택, 기본대출 등 자신만의 정책 브랜드를 만들어가자 정책 경쟁을 통해 견제에 나선 것 아니냐는 시선도 제기된다.

경기도가 지역구인 한 민주당 의원은 "이재명 지사의 비전은 경기도에 묶여있지만, 이 대표의 정치적 공간은 전 지역"이라며 "이 대표가 호남을 시작으로 지방의 목소리를 대변하는 메시지를 강력하게 발신했다는 점에서 차별화가 될 것 같다"고 말했다.

경쟁자 등 한쪽에선 이 대표 자신의 정치적 운명도 걸린 내년 4월 서울시장 보궐선거를 앞두고 지역균형 공약을 띄우는 것이 장기적으로 당에 도움이 되겠느냐는 우려 섞인 목소리도 나온다.

그러나 지도부 관계자는 "지역 균형발전은 앞으로 대표가 중심이 돼 당이 끌고 나가게 될 핵심 어젠다"라면서 "서울과 수도권이 상대적으로 혜택이 줄어드는 듯 느껴질 수도 있지만, 큰 틀에서 국가 전체 발전을 위해 나아가야 할 방향"이라고 강조했다.

김현주 기자 hjk@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