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812567 0432020103163812567 01 0101001 6.2.0-RELEASE 43 SBS 0 true true false false 1604096959000 1604134151000

"경조사비 대신 전해드려요"…외교부 직원 2억 '꿀꺽'

글자크기
<앵커>

외교부에는 해외에서 일하는 직원이 많다 보니까 국내에 있는 행정 지원 부서가 경조사비를 대신 전해주는 계좌를 운영한다고 하는데요. 이 돈을 관리하던 외교부의 한 직원이 경조사비 2억 원을 가로챘다가 해고된 걸로 확인됐습니다.

김혜영 기자입니다.

<기자>

지난 3월 외교부 내부 시스템 '외교 포털'에 공지된 글입니다.

재외공관 근무 같은 부득이한 사유로 경조사비 전하기 어려운 직원들을 위해 공식 계좌를 운영 중이라며 특정 계좌 번호를 공지했습니다.

해외에서 경조사비를 이 계좌로 보내면 대신 전달하겠다는 취지입니다.

이걸 공지한 담당자, 외교부 기획조정실 소속 30대 무기계약직원 A 씨인데 A 씨는 이렇게 계좌로 입금된 동료 직원들의 경조사비 약 2억 원을 빼돌렸다 덜미를 잡혔습니다.

SBS 취재 결과, 외교부는 A 씨가 2억 원을 횡령했다는 사실을 확인하고 A 씨를 해고한 뒤 형사 고발 조치했습니다.

A 씨가 횡령한 돈 2억 원 가운데 1억 천여 만 원은 반환됐는데, 비록 예산이나 국고금은 아니지만, 외교부 공식 계좌로 관리된 비용을 횡령한 것인 만큼 기강해이 비판을 피하긴 어려워 보입니다.

외교부도 관리 감독 책임을 묻기 위해 관계자에 대한 추가 징계 절차를 앞두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외교부는 이번 문제가 불거지자 경조사비 계좌 운영을 다음 달 폐지하겠다고 어제 내부 공지했습니다.
김혜영 기자(khy@sbs.co.kr)

▶ [마부작침] 2020 유기동물을 부탁해
​▶ [뉴스속보] 코로나19 재확산 현황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