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814824 0522020103163814824 01 0101001 6.2.0-RELEASE 52 뉴스핌 0 false true false false 1604115209000 1604115231000

문대통령, 산악인 엄홍길·배우 이시영 등과 靑 뒤편 북악산 산행

글자크기
[서울=뉴스핌] 노민호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31일 산악인 엄홍길 대장, 배우 이시영 부암동 주민들과 함께 청와대 뒤편 북악산 산행에 나섰다.

1968년 '김신조 사건'(1·21 사태) 이후 일반인 출입이 제한됐던 북악산 길 일부 구간은 다음 달 1일 오전 9시부터 일반인들에게 개방된다.

문 대통령은 개방 하루를 앞두고 최종 점검 차원에서 이번 산행에 나섰다는 게 청와대의 설명이다.

뉴스핌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1월 1일 의인들과 함께 아차산을 오른 모습으로 기사 내용과는 무관함.[사진=뉴스핌 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문 대통령은 이날 북악산 성곽 북측면 제1출입구(부암동 토끼굴)에 도착해 김도균 수도방위사령관으로부터 북악산 관리 현황을 보고를 받았다.

이어 관리병으로부터 열쇠를 받아 북악산 철문을 열었다. 이는 지난 52년간 굳게 닫힌 북악산이 개방되는 순간이었다.

이어 문 대통령 일행은 북악산 제3출입구(청운대 안내소)에 도착해, 정재숙 문화재청장과 김영종 종로구청장으로부터 북악산 개방 준비 과정, 개방 후 관리 계획에 대해 설명을 들었다.

이후 청운대 안내소로 이동, 입산 비표를 수령 하고 북악산 남측면과 서울시가 내려다보이는 청운대 쉼터로 향했다. 문 대통령은 이곳에서 일행들과 2년 뒤에 개방될 북악산 성곽 남측면에 대해서 얘기를 나눴다.

문 대통령은 곡장 전망대를 거쳐 제4출입구에서 북악산 등반을 마치고, 백사실 계곡과 백석동천으로 이동하며 주말 산행 나온 주민들과 인사를 나누었다.

한편 북악산 북측면 둘레길 개방은 지난 2017년 청와대 앞길 '24시간 개방'과 2018년 인왕산길 완전 개방에 이어, 문재인 정부에서 이뤄지는 세 번째 청와대 인근 지역 개방이다.

문 대통령은 2017년 대선 후보 당시 엄홍길 대장 등 대한산악연맹 회원을 만나 "북악산, 인왕산을 전면 개방해 시민들에게 돌려주겠다"는 공약을 제시한 바 있다. 오는 2022년 상반기에는 북악산 남측면도 개방할 예정이다.

noh@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